美 육사 웨스트포인트에 울려퍼진 아리랑

2008-10-20 アップロード · 177 視聴


(웨스트포인트美 뉴욕주=연합뉴스) 김현준 특파원 = 미군 지도자를 양성하는 육군사관학교인 웨스트포인트에 아리랑과 춘향가, 사물놀이 등 한국의 전통소리가 울려퍼졌다.

19일(현지시간) 저녁 뉴욕주 허드슨강변에 있는 웨스트포인트의 육사 교정 내 로빈슨관에서는 전통공연을 통해 한국 문화를 알리는 행사가 육사 200여년 역사상 처음으로 열렸다.

웨스트포인트 사관생도 클럽인 한미관계세미나(KARS)가 주최하고 뉴욕한국문화원이 후원한 이번 행사에서는 뉴욕의 한국전통예술협회가 사물놀이와 소고춤과 부채춤 등 한국 전통춤을 선보였고 국악인 오정해씨가 판소리 춘향가의 사랑가와 쑥대머리를 선사했다.

특히 오정해씨가 앙코르 요청에 따라 아리랑을 부르자 행사에 참석한 육사 관계자와 생도 가족 등 500여명의 관객이 함께 박수를 치며 아리랑을 따라 부르기도 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육사의 클럽인 한미관계세미나는 200여명의 생도가 참여하고 있는 육사 내 가장 큰 클럽으로, 한국의 문화를 웨스트포인트에 알려 양국의 이해관계를 높이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 클럽의 60%인 120여명은 재미교포 등 한국인 생도들로 구성돼 있고 40% 가량은 미국인 생도들이다.

육사 훈육관이자 한미관계세미나 지도교수인 에드워드 린치 소령은 "웨스트포인트는 미군의 지도자를 양성하는 곳이고 이들이 한국을 이해하는 것은 양국 관계에서도 중요하다"며 생도들이 한국의 문화를 접하게 됨으로써 나중에 한국에서 근무를 하게 될 경우 이태원만 배회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한국 문화를 알아나가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린치 소령은 2003~2006년 한국에서 근무하면서 한국인들의 친절함 등을 알게 됐고 이를 미국에도 제대로 알릴 필요가 있다는 생각에 이 클럽의 지도교수를 맡으면서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 그의 부인은 한국 근무 당시 만난 한국인이다.

그는 "1년전 클럽 지도교수를 맡을 당시에는 생도 수가 70명 정도였지만 지금은 200명 이상으로 크게 늘어났다"면서 내년에도 한국문화를 알리는 행사를 개최하고 그 규모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미관계세미나 소속 생도들은 행사를 보러 온 방문객들을 안내하면서 자신들의 활동을 알리는데 성심을 다했다.

한국에서 육사를 다니다 웨스트포인트에 들어온 4학년생 김보성 생도는 "웨스트포인트에 한국인 생도들이 늘어나고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한국 문화를 이해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고, 생도들이 임관해 부임지를 선택할 때도 참고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육사 생도 4천500여명 가운데 한국인 생도는 약 150명 정도다.

오정해씨는 "한국전통예술협회가 뉴욕에서 개최하는 공연과 함께 웨스트포인트에 한국문화를 알리는 행사가 있다고 해서 흔쾌히 응하게 됐다"면서 "개인적인 소리 공연을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이런 콘서트가 자극이 되기도 하고 우리 문화를 알린다는 점에서도 뜻깊다"고 말했다.
june@yna.co.kr

영상취재: 김현준 특파원 (뉴욕),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아리랑,울려퍼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62
全体アクセス
15,950,273
チャンネル会員数
1,606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