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0월 녹슨 드림랜드 `북서울꿈의숲으로 재탄생

2008-10-20 アップロード · 161 視聴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녹슬고 낡아 방치된 서울 강북지역 놀이공원인 드림랜드가 서울에서 4번째로 큰 대형공원으로 다시 태어난다.

서울시는 20일 강북구 번동의 드림랜드 90만㎡ 부지에 조성할 대형공원의 이름을 `북서울꿈의숲으로 정하고 착공식을 가졌다.

이 사업은 총 3천439억원이 투입되는 민선4기 서울시의 대표적인 강남북 균형발전사업으로, 내년 10월 공사가 끝나면 반경 5㎞ 이내에 있는 강북.성북.도봉.노원.동대문.중랑 등 6개 자치구의 265만 주민들이 직접적인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장위.길음.미아 뉴타운 등 인근 대규모 주택단지들의 수혜 폭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이 공원은 월드컵공원(276만㎡)과 올림픽공원(145만㎡), 서울숲(120만㎡)에 이어 서울에서 4번째 큰 규모로, 보라매공원(42만㎡)의 2배를 넘고, 광진구 어린이대공원(56만㎡)의 약 1.6배에 이른다.

공원의 중심부에는 시청 앞 잔디광장의 약 2배에 달하는 대형 잔디광장이 조성되고, 높이 7m에 이르는 폭포와 연못(1만1천800㎡)이 들어선다.

공원 내에는 벚꽃길과 단풍숲이 조성되며 공원 내 동남쪽에 있는 전통 한옥인 창녕위궁재사(등록문화재 제 40호)는 원래 모습으로 복원되고 주변에 연못과 정자가 만들어진다.

눈썰매장으로 훼손됐던 공원의 남서쪽 입구에는 각 300석 규모의 공연장 2개와 다목적홀, 전망대로 구성된 문화센터(지하2층, 지상3층)가 건립된다.

문화센터 3층에는 전망대(해발 139m)가 설치돼 북쪽으로는 북한산과 도봉산, 수락산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고, 남쪽으로는 남산과 한강까지 조망이 가능해 이 곳이 앞으로 북서울 지역의 명소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공원에는 미술관, 방문자센터, 레스토랑 등의 문화.부대 시설이 들어서 방문객의 편의와 만족감을 높인다.

시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명칭 선호도 조사에서 `서울드림파크가 1위에 올랐지만 우리 말이 아닌 영어식이라는 단점과 인천수도권매립지공원화 사업에서 이미 사용됐다는 지적이 제기돼 전문가 자문을 거쳐 공원 이름을 `북서울꿈의숲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명칭은 공원이 위치한 지역을 표시하는 `북서울과 시민들의 추억이 서려 있는 `드림랜드를 우리말로 표현한 `꿈의 숲을 결합한 것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북서울꿈의숲은 전통과 자연, 문화시설 등이 어우러진 세계적인 공원으로 재탄생할 것"이라며 "이 사업으로 강북지역이 쾌적한 주거지역으로 거듭나고 강남북 균형발전에도 한층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 드림랜드 = 1987년 4월 번동에 개장한 놀이공원. 수영장, 아이스링크, 롤코스터, 바이킹 등의 운동.놀이시설을 갖춰 한때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 서울랜드, 롯데월드, 에버랜드 등 다른 대형 놀이공원과의 경쟁에서 밀리면서 방문객이 급감해 경영난에 직면했고, 지난해부터는 거의 문을 닫은 채 명맥만 유지했다. 서울시는 올해 1월 드림랜드 부지를 매입해 공원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moonsk@yna.co.kr

촬영, 편집 : 정창용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북서울꿈의숲으로,10월,내년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1,193
全体アクセス
15,968,587
チャンネル会員数
1,77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