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박물관 호모 모바일런스 특별전]

2007-01-12 アップロード · 984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신해철이 보컬이었던 그룹 넥스트는 1992년 내놓은 도시인이라는 대중가요에서 이렇게 읊었다.

"한손에 휴대전화 / 허리엔 삐삐차고 / 집이란 잠자는 곳 / 직장이란 전쟁터 / 회색빛의 빌딩들 / 회색빛의 하늘과 / 회색 얼굴의 사람들 / This is the city life."

이 가요가 나올 90년대 초반만 해도 삐삐는 휴대폰과 함께 도시인의 상징이었다.

하지만 21세기를 그의 시대로 열 것만 같았던 삐삐는 이내 생명을 다하고 멸종하다시피 했다.

반면 휴대폰은 진화를 거듭했다. 사라져간 삐삐를 조문하면서 말이다.

1980년대 후반 일반인을 위한 휴대폰이 처음 선보였을 때, 그 투박한 모양새 때문에 워키토키와 비견되곤 했으나 지금은 초슬림형으로 다시 태어났다.

20년만에 현대인의 생활필수품이 된 휴대폰은 그 자체가 생물체다. 삐삐가 진화에서 도태한 멸종한 생물이라면 휴대폰은 왕성한 진화력을 발휘했다.

이에 힘입어 휴대폰은 유선전화기 대용품이란 어정쩡한 지위를 박차고 계산기를 겸하고 카메라 기능을 장착했으며, 문자교환과 뱅킹, 캠코더, MP3, DMB, GPS에 이르기까지 정보기술사회에 필요한 거의 모든 정보기기의 허브로 재탄생을 거듭했다.

호모 모바일런스. 휴대폰이 대표하는 현대 정보기술사회의 인간을 지칭하는 신조어다.

지하에서 캐낸 고대 유물들의 전문 취급점 같던 박물관이 고대로의 시간여행이라는 전형적인 답사 코스를 버리고 휴대폰을 매개로 한 백 투 더 퓨처(Back to the Future)를 시도한다.

한양대박물관(관장 배기동)에서 12일 개막해 3월30일까지 계속하는 이동통신문화전 : 호모 모바일런스는 휴대폰을 진정한 유비쿼터스 네트워크 환경의 선두주자로 재조명하고자 한다.

하지만 휴대폰은 평지돌출한 괴물이 아니다. 인류는 어쩌면 지구상에 출현한 순간부터 통신하고자 하는 욕망을 배태했는지 모른다.

이에 이번 특별전 도입부에서는 고대 이후 근대까지의 통신기술 변천사를 개괄한다. 이 시기 횃불과 연기를 통한 통신전달 수단인 봉수(熢燧)가 대표적이다.

이어 휴대폰 시대로 접어들어 한양대 재학생 100명을 상대로 진행한 인터뷰 나에게 핸드폰이란 무엇인가가 방영되며, 휴대폰 관련 각종 광고와도 만난다.

이모티콘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 공간을 마련했으며, 통신과 관련한 각종 에피소드가 신문스크랩 형태로 전시된다. 지금의 휴대폰 문화에서 빠질 수 없는 휴대폰 장식을 위한 코너도 별도로 마련한다.

배기동 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현대사회에서 이동통신이 차지하는 사회 문화적 위치를 재조명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02-2220-1390~4.

http://blog.yonhapnews.co.kr/ts1406
taeshi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한양대박물관,호모,모바일런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1:06共感(0)  |  お届け
- 전국의 50만 엔조이파트너가 지금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

!!! 가입후 5분안에 원하는 스타일의 엔조이 파트너 만나기!
!!!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 미팅사이트에서 검색만 하다가 지친 남성 대환영!
!!! 만남을 원하는 여성분도 대 환영!

http://KoreaSogeting.com ☜ 미팅사이트 No~
http://KoreaSogeting.com ☜ 채팅사이트 No No~~
http://KoreaSogeting.com ☜ 화상채팅사이트 No No No~~~

엔조이파트너 지금 바로 바로 접속하세요~~~~~~~~
(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711
全体アクセス
15,964,370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6

공유하기
[전주서 어르신 당구교실]
10年前 · 6,215 視聴

01:29

공유하기
[제철 맞은 빙벽 타기]
10年前 · 66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