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원 참사 중국동포들 장례식 엄수

2008-10-27 アップロード · 122 視聴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고시원 흉기난동으로 사망한 여성 중국동포들의 장례식이 사건 발생 일주일만인 27일 오전 9시 서울 강남구 서울의료원 장례식장 3층에서 엄숙하게 치러졌다.
고(故) 박정숙(52)씨, 이월자(49)씨, 조영자(53.이상 중국동포)씨는 그간 돈이 없어 장례절차를 밟지 못하다가 검찰과 경찰, 구청, 기독교단체, 시민 등의 지원으로 합동분향소를 마련하고 사망 8일 만인 이날 장례예배를 올렸다.
장례예배에서는 찬송가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유족의 오열이 끝이지 않았다.
유족들의 대변인인 김해성 목사는 "유족들은 슬픔에 잠길 사이도 없이 병원비와 장례비 지불 요청에 시달려 이중삼중 고통을 겪었다"며 "불의의 사고를 당했지만 각계각층의 온정으로 비참하게 돌아가신 고인과 유족을 위로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유족들은 `감사의 인사를 통해 "가난을 벗으려고, 가족의 행복을 위해 한국에 돈 벌러 갔던 아내와 어머니가 흉기에 비명횡사했지만 도움을 청할 곳을 몰라 슬퍼할 새도 없었다"며 "따뜻한 도움을 준 서울의료원, 강남구청, 익명으로 위로금을 전달해준 시민들이 고맙다"고 말했다.
이월자씨의 큰 딸 방모씨는 "뼈가 부서지도록 일해 한푼 두푼 모으며 빵 하나 함부로 사먹지 못하던 어머니. 고시원 쪽방에는 당신이 먹다 남은 찬밥이 있었어요. 얼마나 무서우셨어요. 얼마나 고통스러우셨어요. 얼마나 외로우셨어요. 하필이면 왜..."라고 통곡했다.
이들의 시신은 경기도 고양 벽제 승화원에서 화장된 뒤 서울 구로구에 있는 외국인 노동자의 집에 안치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한국교회봉사단과 함께 유족에게 각각 2천만원과 추가로 모금되는 위로금을 전달키로 했고 강남경찰서와 영동세브란스병원 등도 직원들이 모은 위로금을 전달했다.
앞서 강남구청은 병원비 전액과 사망 위로금 500만원씩을, 대검찰청은 사망 위로금 300만원씩을 지급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jangje@yna.co.kr
촬영.편집=이상정 VJ
pjinneu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고시원,엄수,장례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56
全体アクセス
15,945,140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6:5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