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내년 이적 가능성..WBC 불참할 듯"

2008-10-31 アップロード · 56 視聴


(서울=연합뉴스) 진규수 기자 = 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의 박찬호(35)가 내년 팀을 옮기고 싶다는 생각을 피력하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불참을 시사했다.

박찬호는 31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귀국 기자회견에서 "다음 시즌에는 팀을 옮길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며 "선발로 1년 계약을 원하는 팀이 있다면 내년 시즌에 더 초점을 맞추고 싶다"며 WBC 불참 가능성을 밝혔다.

올해 LA에서 선발과 중간계투를 오간 박찬호는 "다저스가 내년에 나를 선발로 구성할지 의문"이라며 "올해 구원 투수와 선발 백업으로 잘했기 때문에 그런 쪽으로 나를 더 원하지 않을까 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다저스는 나같은 투수가 있으면 나를 백업으로 쓰면서 젊은 선수를 키울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역할을) 원할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올해 선발로도 잘했고 선발이 필요한 팀에서 원한다면 가고 싶다"고 이적에 대한 희망을 밝혔다.

박찬호는 그러나 "올해 선발로 나선 경기가 많지 않기 때문에 나와 계약하려는 팀은 1년 계약을 원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 팀이 있다면 스프링캠프부터 준비해야 할 것 같다"며 WBC에 참가하기 어렵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1회 WBC에 참가한 뒤 팀에 돌아오니 선발 경쟁을 하던 젊은 투수에게 5선발 자리를 주고 불펜으로 갔다. 그때 WBC에 간 것을 후회도 해봤다"며 "만약 2년 (이상) 계약을 원하는 팀이 생기면 모를까 WBC에는 가지 않을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재기를 이룬 박찬호는 "시즌을 앞두고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했다"며 "최선을 다한 만큼 기회가 열렸고 원하는 모습과 자리는 아니었지만 희망적인 미래를 가져갈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성공적인 한해였다는 평가를 내렸다.

그는 "지난해 마이너리그에 있으면서 `이렇게 해서 은퇴를 하는구나. 이렇게 해서 나이가 들면 떠나는구나하는 생각을 했다"며 "다시 메이저리그에 나설 방법을 많이 고민했지만 결국은 실력이라는 생각에 준비를 많이 했다"고 돌이켰다.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박찬호는 1개월가량 한국에 머물며 박찬호기 야구대회 참가 등 일정을 소화하고 나서 미국으로 돌아가 훈련을 재개할 예정이다.

박찬호는 마지막으로 "이게 마지막인가 하고 정리를 할 때 웹사이트를 통해 팬들의 글을 보고 `이게 아니구나.계속 가야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한결같은 팬들의 마음에 한결같은 선수가 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며 감사를 표시했다.

영상취재, 편집 : 김종환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가능성WBC,듯quot,박찬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801
全体アクセス
15,959,945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