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의 원조는 고대 멕시코(?)

2008-11-04 アップロード · 34 視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류종권 특파원= 멕시코 원주민들이 즐겼다는 믹스테가 공놀이가 멕시코시티 소칼로 광장에서 선보였다.

올해 사자(死者)의 날 행사와 함께 시험으로 열린 이 공놀이는 남동부 오아하카 주(州)의 믹스테가 지방에서 행해졌다고 한다

생고무로 만든 공은 직경이 12cm로 무게는 930g이나 된다.

무거운 고무총을 치는 채는 철제로 무게가 4~6kg로 공과 접촉하는 부분을 곰보 처리를 했다.

경기에는 양팀에서 각각 5명이 출전한다.

이 나라 고고학자들과 민속학자들은 이 공놀이를 테니스의 원조라고 설명하고 있다.
rjk@yna.co.kr

영상취재:류종권 특파원(멕시코시티),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고대,멕시코,원조는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865
全体アクセス
15,954,497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5

공유하기
멕시코 상상의 괴물들
8年前 · 10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