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첫 민간 항공기 여성 기장 탄생

2008-11-04 アップロード · 296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우리나라에 민간 항공기가 도입된 지 60년 만에 첫 여성 기장들이 탄생했다.

주인공들은 대한항공 신수진(39세), 홍수인(36) 기장으로, 두 사람은 국토해양부 항공안전본부가 3일 실시한 자격 심사에 최종 합격해 B737 항공기 기장 자격을 획득했다.

두 사람은 4일 첫 여성 항공기 기장이 된 소감을 묻자 "힘든 교육 과정이 끝나 너무 기쁘다"라고 말했다.

항공기 기장은 운항 준비부터 착륙까지 모든 단계에서 승객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기 때문에 자격 요건도 엄격하다.

최소 4천 시간 이상 비행 경력을 갖춰야 하고 기장으로부터 위임받아 하는 착륙 횟수는 350회 이상이어야 한다.

비행시간을 채웠다고 바로 기장이 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중소형기 부조종사 임명 후 5년이 지나야 한다.

어렸을 때부터 항공기 기장을 꿈꿔왔던 신씨는 대학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지만 1996년 대한항공에 입사하면서 꿈을 현실로 바꿀 기회를 잡았다.

신씨는 이듬해 MD-82의 첫 여성 부기장이 됐고, 2001년 10월 B747-400의 부기장으로 승격하는 등 한 발짝씩 앞으로 나아갔다.

항공기 기장이 되고 싶어 1995년 항공대학교에 입학한 홍씨는 항공운항학과가 아닌 통신공학과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당시만 해도 항공운항학과는 남자만 입학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홍씨는 "학교에 알아보니 몇 년 뒤에는 여학생도 뽑는다고 해서 과를 옮길 생각을 하고 통신공학을 택했다"라고 말했다.

홍씨는 대학 졸업 후에는 대기업에 근무하면서 미국에서 자가용 비행기 면허를 취득하기 위한 시험을 준비하던 중 대한항공에 입사했다.

두 사람은 각각 총 4천483시간, 5천533시간의 비행 경력을 갖고 있지만 자격시험을 치르는 6개월 동안 매일 6시에 출근해 오후 10시에 퇴근하고, 하루 3~4시간밖에 못 자는 강행군을 했다.

신씨는 항공기 기장이 되기를 희망하는 여성들에게 "힘든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그 생각을 하니 마음이 편치 않다. 후배들도 잘 이겨낼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홍씨는 "대학에서는 기장이 되려는 여학생들이 동아리도 만든다고 들었는데 여성들에게 좀 더 기회가 많이 주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 민간 항공사에는 기장 1천731명, 부기장 1천826명이 근무하고 있다. 여성 조종사는 두 사람을 포함해 대한항공에 4명, 아시아나 항공에 4명이 근무하고 있다. 신씨와 홍씨를 제외한 6명은 부기장이다.

항공기 기장은 비행 안전의 총 책임자로 승무원의 지휘ㆍ감독 권한과 기내 난동자를 감금하거나 관계당국에 인도할 수 있는 권한을 항공법상 부여받는다.

기장으로 임명되면 연봉은 1억 1천만 원 이상이 되는데, 건강에 문제가 없으면 만 60세까지 근무할 수 있다.

신씨와 홍씨는 이달 15일 B737 조종간을 잡고 기장으로서 첫 비행에 나설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남성 중심으로 여겨진 항공 분야에서 능력 있는 여성들의 참여 기회를 넓힌 결과 2001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객실승무원 출신 여성 임원을 배출했고, 현재 정비 분야에서도 19명의 여성이 근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minor@yna.co.kr

촬영,편집 : 정재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기장,민간,사람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79
全体アクセス
15,974,161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2:4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32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17 視聴

01:23

공유하기
2008 대구사진비엔날레
8年前 · 5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