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F-5E 전투기 공중충돌..1대 추락

2008-11-04 アップロード · 732 視聴

공대공 미사일 4발 지상으로 떨어져

(서울.포천=연합뉴스) 김귀근 유현민 기자 = 4일 오전 10시30분께 호국훈련에 참가중인 공군 F-5E 전투기 2대가 공중에서 충돌, 1대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공군은 이날 "F-5E 전투기 2대가 원주기지를 이륙해 호국훈련의 일환인 근접항공지원(CAS) 훈련 중 공중에서 충돌해 1번기는 추락하고 꼬리 날개가 파손된 2번기는 원주기지에 안전하게 착륙했다"고 밝혔다.

2대의 전투기에는 공대공 미사일(AIM-9) 2발씩 각각 장착돼 있었으며 충돌로 인한 충격으로 항공기에서 이탈해 4발 모두 지상으로 떨어졌다.

공군은 민가 인근의 교회 뒤편에 추락한 미사일 1발에 대해서는 회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나머지 3발은 위치를 추적하고 있다.

공군 관계자는 "공대공 미사일은 조종사가 발사 스위치를 조작하지 않으면 폭발하지 않는다"며 "현재 3발이 떨어진 곳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투기가 추락한 포천시 일동면 수입2리 논과 다른 지점인 민가 뒷쪽 야산 중턱에서는 이번 사고로 인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펼치고 있다.

공군 관계자는 "8전투비행단 폭발물처리반(EOD)이 현장으로 출동해 조사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민간인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주 제8비행단 소속인 F-5E는 오전 10시께 원주기지를 이륙했으며 추락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 이모(28) 대위는 무사히 탈출해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공군은 F-5E 전투기 비행을 전면 중단하는 한편 오창환 참모차장을 위원장으로 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

미 노드롭사가 1974년 제작한 F-5E는 1986년까지 1천100대가 생산되어 세계 20여 개국에 판매됐으며 우리 공군은 F-5E 100여대를 운용 중이다.

F-5E는 최대속도 마하 1.6으로, 전투행동반경은 1천km에 이른다. 전장 14.5m, 기폭 8m, 기고 4m다.
kyoon@yna.co.kr
hyunmin623@yna.co.kr

영상제공 : 포천소방서,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공군,공중충돌1대,전투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55
全体アクセス
15,983,429
チャンネル会員数
1,85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2:4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32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17 視聴

01:23

공유하기
2008 대구사진비엔날레
8年前 · 5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