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도 "OBAMA! OBAMA" 환호성

2008-11-05 アップロード · 59 視聴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와. 우리가 이겼다!(WOW! We Won)! 오바마! 오바마!(OBAMA! OBAMA!)"

5일 오후 서울 이태원 해방촌의 한 카페에서는 버락 오바마 후보가 미국 대선에서 승리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60여명의 미국인들이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 "우리는 할 수 있다(Yes we can)"를 외치며 환호했다.

이들은 미국 민주당 한국지부가 개최한 미 대통령 선거 축하 파티에 참석한 재한 미국인들로 모두 열성 민주당원들.

특히 10여명에 이르는 흑인 당원들은 감격에 겨워 눈물을 흘렸고 참석자들은 흑인과 백인,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서로 부둥켜 안은 채 미국 역사상 첫 흑인 대통령의 탄생을 축하했다.

학원강사 애슐리 브라운 씨는 "같은 흑인으로서 너무나 감격적인 순간"이라며 "오바마 당선자는 변화가 필요한 미국에 강력하고도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국 여성과 결혼해 부산에서 살고 있다는 레이몬드 절스 씨도 "오바마 후보는 감정적으로 행동하지 않고 항상 이성적인 판단을 하는 후보"라고 강조하고 "나는 오바마의 이런 합리적인 점을 좋아해 지지한다. 오바마 후보는 한국과도 잘 맞는 대통령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이들은 오전 10시부터 카페에 모여들기 시작해 오바마 글자가 큼지막한 배지를 가슴에 붙이고 미국 NBC 방송 채널에서 흘러나오는 대선 개표 방송을 지켜봤다.

카페는 민주당의 상징색인 파란색 풍선과 오바마 후보의 전신 사진, 선전 문구들로 장식돼 미국의 대선 현장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모습이었다.

초조한 기다림 끝에 오전 11시를 조금 넘긴 시각 대선 출구조사 결과가 나와 오바마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자 이들은 일제히 함성을 지르며 기뻐했다.

접전이 예상된 오하이오 주에서 오바마 후보가 이긴 것으로 나타나자 손뼉을 치며 "We Won(우리가 이겼다)"이라고 외치며 열광했고, 텍사스 주에서는 공화당 매케인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자 "No Way!(안돼)"라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이들은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 탄생한다는 의미 외에도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국제 정세도 안정될 수 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경기대에서 강사로 재직 중이며 민주당 한국 지부의 대표를 맡고 있는 크리스티 브로멘셔크 씨는 "우리 모두 오바마 후보가 이길 것으로 확신하고 축하하기 위해 파티를 열었다. 오바마는 세계인들을 상대로 대화할 준비가 된 대통령이다. 우리뿐 아니라 전 세계가 오바마의 승리에 기뻐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삼페인을 터트리며 자축한 이들은 방송으로 미국 현지 오바마 지지자들의 모습과 매케인 후보의 패배인정 연설 등을 지켜보며 오후 내내 웃음꽃을 피웠다.
withwit@yna.co.kr

영상취재, 편집 : 김종환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태원도,환호성,OBAMA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41
全体アクセス
15,977,757
チャンネル会員数
1,82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