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년 예산 21조469억..올해比 1.2%↑

2008-11-10 アップロード · 39 視聴


시민 1인당 담세액 110만5천원.."경제 살리기, 서민자활 지원 역점"

시 공무원 임금 동결..일자리 창출에 절감 예산 투입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이 올해보다 1.2% 증가한 21조469억원으로 편성됐다.

서울시는 10일 일반회계 14조9천790억원, 특별회계 6조679억원 등 총 21조469억원 규모의 예산안을 확정해 시의회에 승인을 요청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올해 예산(20조8천27억원)보다 2천442억원(1.2%) 증가한 것으로, 자치구(3조3천366억원)와 교육청(2조4천860억원) 지원분 등을 제외한 시의 실제 집행예산안 규모는 11조4천788억원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 시민 한 사람이 부담해야 하는 세금(시세)은 110만5천원으로, 올해보다 5만원 늘어나게 됐다.

아울러 시세에 국고보조금과 세외 수입 등을 합쳐 시민 한 사람을 위해 쓰이는 예산은 146만9천원으로, 역시 5만원 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시는 내년도 예산안 편성과정에서 경제를 살리고 생활 형편이 어려운 서민의 자활.자립을 돕는데 역점을 뒀다고 밝혔다.

시는 사회복지예산으로 인건비 등을 제외한 총사업비(16조4천482억원)의 22.7%인 3조7천274억원을 배정했다.

이는 올해보다 7.2%(2천512억원) 늘어난 것으로, 부문별 예산 중 최대 규모다.

사회복지 부문에 이어 환경보전 2조1천456억원(13.1%), 도로.교통 2조805억원(12.6%), 주택.도시관리 8천억원(4.9%) 순으로 예산이 짜였다.

시는 공무원 봉급 동결 등 행정운영경비 절감과 유사 사업 통.폐합을 통해 총 3천277억원의 재원을 마련해 사회간접자본(SOC)과 일자리 창출 사업에 활용하기로 했다.

특히 시는 정부의 재정지출 확대 방침에 발맞춰 하반기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할 예정이었던 4천여억원을 본 예산에 합쳐 조기에 집행할 예정이다.

주요 사업별 예산 편성액은 보육서비스 개선에 4천26억원, 장애인 복지에 1천936억원, 아동.청소년 보호에 1천597억원이 책정되는 등 `서울형 복지 구현에 9천446억원이 할당됐다.

또 일자리 창출 지원에 1천353억원, 중소상공인 지원에 629억원이 배정됐다.

자전거와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등 친환경 교통체계 구축에 5천374억원이 편성됐으며 기후변화 대응과 대기질 개선에 1천876억원이 책정됐다.

문화재와 도시 시설물의 안전 관리에 2천226억원, 소방능력 제고 사업에 347억원, 먹거리 안전대책분야에 116억원이 배정됐다.

이밖에 생활주변 녹지.휴식공간 확충에 2천854억원,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에 2천188억원, 청계천 변 남북 4대축 거점 정비에 1천966억원, 디자인 서울 사업에 1천49억원, 문화도시 사업에 762억원이 할당됐다.

권영규 서울시 경영기획실장은 "세계적인 경제불황 속에서 가장 먼저 고통을 겪게 될 서민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제 살리기와 서민 자활.자립 대책을 마련하는데 예산 편성의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moonsk@yna.co.kr

촬영,편집:박언국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12↑,21조469억올해比,내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3
全体アクセス
15,948,394
チャンネル会員数
1,698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6

공유하기
2008 상생협력주간 개막
8年前 · 4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