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오바마 단골 세탁소 한인 주인 김화자 씨

2008-11-10 アップロード · 223 視聴


버락 덕분에 `벼락 스타 되고 고객 늘어

"오바마, 검소하고 겸손하며 사교적"

(시카고=연합뉴스) 이경원 통신원 = "우리 세탁소 단골 고객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저까지 덩달아 스타가 된 느낌입니다. 대선 후 오바마 세탁소냐면서 우리 가게를 찾는 손님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0년간 꾸준히 이용해온 단골 세탁소인 시카고시 이스트 55번가 골든 터치 세탁소의 주인 김화자(53) 씨는 9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선 후 이른바 오바마 효과를 실감하고 있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대선 후 대통령 당선인의 단골 세탁소라고 지역 TV에 방송됐는데요. 이후 바느질을 하고 있으면 유리창 밖에서 손을 흔들거나 세탁소로 들어와서 축하인사를 건네는 사람들이 많아요. 또 여기가 오바마 당선인이 이용하는 세탁소냐고 물어본 다음 그렇다고 대답하면 나가서 세탁물을 가져와 맡기는 신규 고객들도 무척 많이 늘었습니다."

작고한 전 이화여대부속병원장 강신명 박사의 며느리인 김 씨는 1980년 결혼 직후 남편 강덕수(58)씨와 함께 유학온 뒤 1993년부터 시카고시 도심에서 세탁소 경영을 시작했다.

남다른 부지런함과 사교성을 바탕으로 그동안 인수하는 세탁소들마다 몇 배의 수익을 내는 수완을 발휘한 김 씨는 한때 세탁업을 그만할까 하는 마음으로 도심의 세탁소들을 정리했으나 세 아들의 뒷바라지를 위해 계속 세탁업을 하기로 마음을 바꾼 뒤 지난해 현재의 세탁소를 인수했다.

당시 주변 친지들은 "흑인들이 사는 동네인데 왜 거기를 가려하느냐" 고 말렸지만 김 씨는 이리 저리 알아본 결과 앞으로는 사우스 사이드 쪽이 전망이 있을 것 같다는 결론을 내린 뒤 집도 아예 근처로 옮겼다며 자신이 차기 대통령의 세탁소 주인으로 유명세를 탈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오바마 당선인 부부는 물론 오바마 당선인의 처가쪽 가족들, 제시 잭슨 목사의 딸과 아들 등 정치인 관련 손님들이 많이 오세요. 인수할 당시엔 이 세탁소에 이런 분들이 오시는지 전혀 알지 못했죠."

자신보다 훨씬 더 오래 오바마 부부를 알고 지냈던 예전 주인이 세탁소를 판 것에 대해 아쉬워하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김 씨는 "직접 통화는 안해봤지만 제가 그 입장이라도 참 아쉬울 것 같아요. 좀 안팔리고 있던 다른 세탁소와 묶어서 이 세탁소를 내놓으셨는데 그때도 이 가게는 팔고 싶지 않다는 말씀을 했던 기억이 나네요" 라고 대답했다.

선거 운동 기간 내내 오바마 티셔츠와 모자 등을 벽에 걸어놓고 자신과 직원들도 모두 오바마 선거운동용 핀을 가슴에 착용했었다는 김 씨는 고객으로서의 오바마 당선인에 대해 이렇게 얘기했다.

"참 겸손하면서도 사교적인 분이세요. 올해 들어서는 기사가 세탁물을 대신 가져오지만 그 전에는 직접 오시곤 했는데 손님들과도 스스럼 없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었죠. 작은 것에 대해서도 꼭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았구요. 근검 절약이 몸에 밴 분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단추를 달거나 옷수선을 부탁한 적도 많았고 지난 겨울에는 안감이 낡아서 다 닳은 검은색 겨울 코트를 맡기면서 안감을 갈아달라고 하시더군요."

미셸 여사는 어떤 옷들을 맡기는지 물어보자 김 씨는 "작년에는 캐주얼한 옷들을 많이 맡기셨는데 올해는 행사들이 많아서 그런지 고급스러운 정장들을 많이 가져오셨어요. 저렴하든 고급이든 가격과 상관없이 미셸 여사의 옷들은 상당한 패션 감각을 느낄 수 있습니다. 두 분 모두 옷을 참 잘입는다는 생각을 하곤 했어요"라고 대답했다.

김 씨는 대선일 밤 자신의 고객이 대통령에 당선됐다는 기쁨과 함께 또 한가지 즐거움을 누렸다.

"대선일 오후에 선거운동본부 직원이 오셔서 셔츠를 맡기면서 "급하다 빨리 해달라" 고 부탁하더라구요. 그런데 그날 밤 그랜트 파크에서 오바마 후보가 당선 연설을 하는 모습을 보니까 그날 저희가 급히 세탁해드린 바로 그 셔츠를 입고 계신거예요. 얼마나 뿌듯하던지요. "

인터뷰 도중 김 씨가 오바마 당선인이 아직 찾아가지 않은 흰색 셔츠와 그동안 맡겼던 세탁물 영수증을 꺼내보이자 세탁소를 찾은 손님들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

오바마 당선인의 셔츠를 바라보며 김 씨에게 "만져봐도 되느냐"고 물어본 매킨리 허드슨 씨는 "생각보다 참 수수하고 평범한 셔츠다. 보통 사람들을 위한 대통령다운 셔츠" 라고 말했다.

또 이 세탁소 고객 가운데 열성적인 오바마 지지자로 유명하며 이날도 오바마 티셔츠와 모자를 착용한 패트리시아 로빈슨 씨는 "셔츠뿐 아니라 본인이 지금 여기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농담으로 웃음을 터뜨렸다.

로빈슨 씨는 "대선 후 며칠이 지났어도 그 감동은 여전하고 날마다 더 커지는 것 같다. 나는 원래 미시간주 출신인데 대학에 다닐때 마틴 루터 킹이 암살됐다는 소식에 가슴이 무너졌었다. 오바마의 대선 승리는 우리 흑인들에게 정말 큰 의미를 지닌다. 흑인 아이들에게 열심히 하면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그의 승리는 우리 동네의 큰 경사" 라며 감격스러워했다.

김 씨는 고객들로부터 오바마 가족이 백악관으로 갈테니 단골 고객이 줄어 아쉽겠다는 말을 종종 듣는다며 "대선 후 기사분이 와서는 진짜인지 농담인지 몰라도 "백악관 파티에 가자" 고 말하더군요. 워싱턴 가서도 여기로 세탁물을 가져올 거라고 하길래 "그러지 말고 아예 백악관 지하에 우리 세탁소 지점 하나 차려달라"고 농담을 하기도 했었어요"라고 말했다.

김 씨는 "대통령 당선인의 단골 세탁소로 알려진만큼 앞으로 더욱 열심히 고객들을 위해 일할 것" 이라고 밝혔다.
kwchrislee@yna.co.kr

영상취재: 이경원 통신원 (시카고),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화자,단골,세탁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43
全体アクセス
15,958,003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