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전 구단, 올림픽축구대표 차출 거부]

2007-01-15 アップロード · 619 視聴

[초유의 사태..;베어벡호 카타르대회 참가 불투명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전 구단이 올림픽축구대표팀 선수 차출을 거부하기로 결의해 파문이 일고 있다.
K-리그 14개 구단 단장들은 15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한국프로축구연맹이사회를 열어 올림픽대표팀의 카타르 8개국 초청 국제대회(21일-31일) 참가와 관련,"규정에 없는 친선대회에 소속 선수들을 내줄 수 없다"며 선수 차출을 전면 거부하기로 했다.

프로축구 전 구단이 대한축구협회의 대표팀 소집 요청을 거부한 것은 초유의 사태로, 대표팀 대회 출전 자체가 무산되는 등 상당한 파장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박용철 프로연맹 홍보부장은 이사회 결과 브리핑에서 "14개 구단 단장이 전원 참석해 대표팀 차출 문제를 논의한 결과 원칙에 어긋나는 축구협회의 대표선수 차출요구에 응할 수 없다는 의견을 모았다"며 "특정 구단이 아니라 전체 구단이 모두 차출에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당초 16일 오후 3시 파주 NFC(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소집해 이날 저녁 곧장 도하로 떠날 예정이던 올림픽대표팀의 대회 참가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프로 구단이 선수 차출을 거부할 경우 아마추어 선수들로만 팀을 구성하든지, 대회 출전 자체를 포기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에서 김호곤 축구협회 전무이사는 "이번에만 차출해준다면 다음에는 원칙을 지키겠다"며 구단들에 협조를 요청했다.

각 구단 단장들은 "그동안 협회에서 그런 얘기를 많이 해왔지만 결국 또 이런 일이 생겼다. 지금부터 거부하지 않으면 다음에도 그런 일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거부 입장을 명확히 했다.

단장들은 이사회에서 앞서 점심시간 사전 회동을 갖고 대표팀 차출에 응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사회를 주재한 곽정환 프로축구연맹 회장은 16일 연맹 대의원총회 이전에 협회와 어떤 논의가 이뤄져 안을 갖고 나오면 총회에서 한 번 더 다룰 수는 있다고 밝혀 갈등 해결의 여지는 남겨뒀다.

그러나 전 구단이 대표팀 차출 거부 의지를 분명히 한 만큼 극적인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K리그,구단,올림픽축구대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44
全体アクセス
15,950,206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3

공유하기
[故 김형칠 선수 노제]
10年前 · 88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