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표, 밥샵과 대결서 싱거운 암바 TKO승

2008-11-12 アップロード · 10,006 視聴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박치기왕 김일의 후계자 이왕표(53)가 야수 밥샵(34.미국)과 대결에서 싱거운 TKO승을 거뒀다.

이왕표는 12일 오후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제2경기장에서 열린 포레버히어로(Forever Hero) 김일 추모 프로레슬링대회에서 경기 시작 1라운드 1분57초 만에 암바(팔꺾기 기술)로 밥샵에게서 항복을 받아냈다.

이왕표는 이번 승리로 한국프로레슬링연맹이 내건 울트라FC 챔피언벨트도 차지했다.

종합격투기 룰로 10분과 5분, 5분 3라운드로 진행될 예정이던 경기는 이왕표와 밥샵 두 명의 얼굴에 땀방울이 맺히기도 전에 끝났다.

검은색 글러브를 끼고 링에 오른 이왕표(115kg)는 몸무게가 45kg이나 더 나가는 밥샵이 초반에 저돌적으로 나오자 고전을 하는 듯했다.

이왕표는 하지만 그라운드 상황으로 몰고 가 밥샵에게 관절기 기술을 시도했고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기세가 오른 이왕표는 이후 뒤돌려 차기와 펀치를 날리며 다양한 방법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이왕표는 1분30초가 조금 지나고 나서 그라운드에서 접전을 펼치다 밥샵의 오른팔을 잡아 암바를 시도했고 밥샵은 끝내 탭아웃을 쳤다. 심판은 경기를 바로 중단시키자 이왕표는 오른손을 번쩍 들며 승리를 확인했다.

이왕표는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여러분, 이왕표가 해냈습니다. 이왕표 죽지 않았습니다.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에 해냈습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나 팽팽한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는 팬들의 기대와 달리 경기가 너무 싱겁게 끝나자 관중석에서 우~하는 야유가 나오기도 했다.

경기장을 찾은 한 팬은 "밥샵이 적극적으로 공격을 하지 않았다. 기대한 것에 비해 실망스러운 경기였다"고 평가했다.

포레버히어로는 1960~70년대 국내 프로레슬링계를 풍미하다 2006년 10월 타계한 김일 선생을 추모하는 대회로 이번이 세 번째다.

한편 이날 대회에 참가한 노지심과 안재홍, 김남훈 등 국내 프로레슬러와 체육관을 찾은 2천여 명의 팬들은 경기 시작에 앞서 김일 선생을 기리는 묵념을 했다.

gogo213@yna.co.kr

촬영,편집:박언국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결서,밥샵과,싱거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2014.03.12 19:44共感(0)  |  お届け
암....바..........
기성이
2012.10.29 17:31共感(0)  |  お届け
결국 겹손한 사람이 이기는 법이네요....삭제
아♥이
2008.11.14 03:55共感(0)  |  お届け
멋져부렁~ 어딜봐서 짜고 쳤다는건지 =_=
삭제
dsnjquk5
2008.11.13 09:43共感(0)  |  お届け
저런걸 보고 힘보다 노련함과 경험의 차이란거다 알기나 하냐??삭제
dsnjquk5
2008.11.13 09:41共感(0)  |  お届け
초딩들아 짜기는 꼽우면 니들이 이왕표랑 싸워 보든가 싸워라카면 뺼거면서 뭔 뿅뿅뿅들이냐 ?? 입만살아가지고 거 지 자식들 ㅉㅉ삭제
asd
2008.11.13 09:22共感(0)  |  お届け
욕하는넘 보면 다 초딩이여 짝나..ㅋ삭제
쭈뉘님
2008.11.13 05:25共感(0)  |  お届け
한국인이 라는게 자랑 스럽습니다..수고 하셨습니다..왕표 아저씨..삭제
ㅎㅎㅎ
2008.11.13 04:30共感(0)  |  お届け
이거 진짜 아니네요 ㅎㅎㅎ짜고친거?이사람 잘못봣나봐요 삭제
그런데,...
2008.11.13 04:29共感(0)  |  お届け
저거 이영자아니야??????
아닌가..?? 설마.....
친구죽어서 오열한게 얼마나됫다고.....
쌩쇼라는게 사실인가...ㅋ삭제
ㅋㅋ
2008.11.13 02:48共感(0)  |  お届け
하하하 보면 모르냐 짜고쳤구먼 아님 사전에 살살하자고 했던가 ㅋㅋ 웃기는 왕표야 도토리 키재기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46
全体アクセス
15,953,651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