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축구 허정무호 최종훈련..`준비 끝났다

2008-11-19 アップロード · 84 視聴


(리야드=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지독한 `사우디 무승 징크스를 깨고 승점 3점을 얻으려는 허정무호가 `결전의 땅인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마무리 훈련으로 선수들의 컨디션을 점검했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사우디아라비아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을 하루 앞둔
19일(한국시간) 리야드 외곽의 킹파드 스타디움에서 최종 훈련을 했다.

이날 훈련에는 전날 대표팀에 막차로 합류한 박주영(AS모나코)과 오범석(사마라)을 포함해 태극전사 24명이 전원 참가했다.
허정무 감독은 15분만 훈련을 공개하고 나서 나머지는 비공개로 진행할 만큼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허 감독은 20일 새벽 사우디와 3차전에 나설 베스트 11의 윤곽을 그린 가운데 컨디션이 좋지 않은 김정우(성남) 대신 조원희(수원)를 투입할지와 투톱 스트라이커로 찰떡궁합을 이뤘던 이근호(대구)-정성훈(부산) 콤비에 `특급 조커 박주영을 어떤 식으로 활용할지를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4-4-2 전형의 포백 수비라인은 종전처럼 김치우(서울)-강민수(전북)-조용형(제주)-이영표(도르트문트)가 나설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캡틴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지난 16일 카타르 평가전 선제골 주인공인 이청용(서울)이 좌우 날개를 맡는다.

부상에서 회복한 `왼발 스페셜리스트 염기훈(울산)이 왼쪽 윙포워드나 공격수 백업으로 뒤를 받치고 중앙미드필더에는 기성용(서울)이 한 자리를 예약했다.

또 골키퍼 장갑은 지난해 아시안컵 음주사건 아픔을 딛고 1년4개월여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거미손 이운재(수원)가 낀다.

허정무 감독은 훈련에 앞선 인터뷰에서 "사우디전에서 못 이겼던 걸 모두 잊고 당당하게 맞서 싸우자고 했다. 징크스는 깨질 수밖에 없고 깨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비장한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은 지난 1989년 이탈리아 월드컵 예선 때 사우디를 2-0으로 꺾은 이후 19년 동안 6경기 연속 무승(3무3패) 행진을 하며 상대전적 3승6무5패로 뒤져 있다.

허 감독은 이어 "7만 관중이 다 찬다고 생각하고 우리들의 플레이를 해야 한다. 박지성과 이운재, 이영표 같은 경험 많은 선수들이 잘 이끌어 줄 것"이라면서 "마지막 훈련에서 선수들의 컨디션을 최종 점검하겠다"며 박주영의 활용에 고민을 드러냈다.

한국은 20일 새벽 1시35분 킹파드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와 월드컵 최종예선 3차전을 치른다.
chil881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끝났다,월드컵축구,최종훈련`준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94
全体アクセス
15,955,132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