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남자팀 감독들 "대한항공 주목하라"

2008-11-19 アップロード · 225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 2008-2009 남자프로배구 V-리그 개막을 앞두고 외부에선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의 양강 체제를 예상했지만 각팀 사령탑은 대한항공의 돌풍을 예상했다.

현대캐피탈 김호철 감독은 19일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프로배구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우승팀 후보를 꼽아달라는 요청을 받고 "나도 (대한항공 새 용병인) 칼라를 스카웃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며 "올해는 좋은 선수를 데려간 대한항공이 가장 많은 이슈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화재 신치용 감독이나 LIG 박기원 감독은 각각 현대캐피탈을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으면서도 대한항공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고, 당사자인 대한항공 진준택 감독도 우승을 자신했다.

각 팀 감독들이 올해 대한항공의 부상을 점치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새로 가세한 용병 요스레이더 칼라(24) 때문. 쿠바 국가대표에서 뛰다가 2004년 미국으로 망명한 칼라는 스파이크 높이가 370㎝에 이르는 고공 타격이 돋보이고 리시브 능력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키 205㎝, 몸무게 94㎏의 체격 조건도 뛰어나다.

대한항공은 칼라를 주로 레프트 주포로 활용할 계획. 프로팀 중 가장 화력이 뛰어난 대한항공은 칼라까지 가세하며 올해 화끈한 공격 배구로 화제를 불러모을 전망이다.

아직 들쭉날쭉한 세터 한선수와 칼라가 얼마나 호흡을 맞추느냐가 대한항공의 성적에 최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영원한 우승 후보 삼성화재는 노쇠화된 선수들의 체력관리와 센터 부족이 고민거리. 신치용 감독은 "센터 숫자도 부족한데다 신선호와 고희진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걱정"이라며 "(라이트로 뛰던) 권광민을 센터로 훈련시키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대캐피탈은 세터 권영민과 레프트 송인석의 컨디션이 오르락내리락하는 가운데 새로 보강한 매튜 앤더슨이 얼마나 숀 루니의 그늘을 벗어내느냐가 숙제다.

LIG는 경기대 출신 세터 황동일을 중심으로 조직력을 가다듬는 게 당면 목표. 올시즌 프로화를 선언한 KEPCO 45(한국전력)는 기존 팀을 상대로 최소 1승씩을 거두며 `고춧가루를 뿌리겠다고 다짐했다.

촬영, 편집: 신상균 VJ

chungwo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감독들,남자팀,주목하라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62
全体アクセス
15,959,906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