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누군가가 행복 느끼면 가치있는 연기"

2008-11-20 アップロード · 176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올드보이,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황진이의 배우 유지태가 순수한 멜로 영화 순정만화로 돌아왔다.

유지태는 19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언론 시사회에서 순정만화를 택한 이유에 대해 그동안 무거운 작품을 주로 맡아 변화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멜로영화로 성공한 뒤 또 멜로를 하면 비슷해 보일까 걱정이 돼 다양한 역을 소화하려고 시도를 해왔습니다. 그런데 너무 무거워지고 어렵고 심각한 사람이 되는 것 같더군요. 변화하고 싶었어요. 또 내가 연기해서 누군가 행복감을 느끼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 순정만화를 택했습니다."

유지태가 맡은 역은 나이에 맞지 않게 순박하고 동네 여고생과 풋풋한 사랑을 나누는 서른 살 공무원 연우다. 그는 연우를 연기하면서 이제까지와 다른 연기방식을 시도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정통 연기를 하려 했다면 이번에는 리액션과 애드리브를 많이 하고 편안한 연기를 하려 했습니다. 그래서 현장에서 즐거웠어요. 나의 다른 모습을 종종 만나게 돼서요."

옆에 앉아있던 류장하 감독은 "유지태씨가 어느 순간 내가 처음 설정했던 한계치를 넘어갔다"는 칭찬을 덧붙였다.

유지태는 교제중인 배우 김효진에 대한 질문을 받자 김효진과 함께 연기에 대해 토론한다고 말했다.

"제가 작품을 할 때마다 연기의 지향점을 정하는데, 그런 얘기를 했더니 효진이가 신기해 하더군요. 연기에 대해 토론도 합니다."

한편 TV 드라마 해신과 커피프린스 1호점의 성공으로 주목받은 채정안은 스크린을 통해 관객과 만나는 소감으로 "이제 시작하는 마음가짐"이라고 말했다.

"돌아온 신인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찍었어요. 스크린에서 얼굴을 크게 본다는 게 두려웠고 아직은 어색해요. 꼭 다른 배우의 영화를 보는 것 같네요. (웃음)"

커피프린스 1호점에 이어 순정만화에서도 상처받은 여자를 연기한 채정안은 당분간은 다른 역으로 변신하기보다 멜로 연기를 계속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유지태씨는 멜로 쪽에 이미 인정을 받으셨지만 저는 이제 시작이에요. 나중에 변신할 타이밍이 올 때까지는 멜로 연기를 계속해 보고 싶어요."

cheror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가치있는,느끼면,연기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40
全体アクセス
15,965,594
チャンネル会員数
1,748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7

공유하기
클릭뉴스 신봉선 의자춤
8年前 · 940 視聴

01:25

공유하기
클릭뉴스 김정은 눈물
8年前 · 1,358 視聴

01:20

공유하기
클릭뉴스 청룡영화제 비
8年前 · 612 視聴

01:01

공유하기
클릭뉴스 차태현 진상
8年前 · 253 視聴

01:20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수영 득음
8年前 · 82 視聴

01:12

공유하기
클릭뉴스 박은혜 변신
8年前 · 81 視聴

01:06

공유하기
클릭뉴스 전보람 그후론
8年前 · 40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