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민석 영장실질심사 향배 촉각

2008-11-24 アップロード · 15 視聴


김민석 "진실 밝히는 데 최선"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민주당은 24일 수억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김민석 최고위원의 영장실질심사(구속전 피의자 심문) 향배에 촉각을 세웠다.

법원의 구속 여부 결정에 따라 거당적으로 벌여온 `김민석 구하기도 중대 갈림길을 맞게 된 것.

영장 집행 불응 방침을 철회, 전날 24일간의 영등포 당사 농성을 접은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당 지도부를 찾아 인사를 나눈 뒤 서울중앙지법의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김 최고위원은 법원 출석에 앞서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법원이 공정한 방어의 기회를 주기를 기대한다"며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법원행에는 송영길 박주선 최고위원, 우윤근 신학용 의원 등이 동행해 `엄호했다.

정세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걱정하고 있어 당 대표로서 송구하다"며 "그러나 검찰수사가 표적,편파 수사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으며 피의사실 유포 등 검찰의 잘못된 행태는 시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검찰이 당의 신원보증 의사를 무시하고 영장을 재청구한 것은 야당 탄압"이라며 "영장실질심사가 그간 사문화된 불구속수사 원칙을 재확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 차원에서도 이번 사건에 대한 재판이 정당한 절차에 의해 이뤄지고 모든 증거가 합법적으로 채택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 안팎에선 김 최고위원의 법원 출석으로 당 차원의 `김민석 구하기가 사실상 마무리 국면으로 접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법원의 결정 여하에 따라 후유증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박병석 정책위의장은 BBS 라디오 `김재원의 아침저널에 출연, "그동안 왜 우리가 싸울 수 밖에 없었는지 알리는 효과가 있었다"고 평가했고 당 핵심인사도 "도를 넘는 야당 탄압에 맞선 최선의 선택이었고, 일부 비판이 있지만 `강한 야당의 면모를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속이 확정될 경우 공당이 비리 혐의자를 감쌌다는 비판이 거세지면서 당내에서도 후폭풍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특히 당 지지율의 만성적 부진과 맞물려 정 대표 등 지도부의 리더십에 적잖은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특히 정 대표가 지난 17일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와 단독 만찬 회동을 가졌고 이 자리에서 김 최고위원에 대한 언급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배경을 놓고 당내에서도 설왕설래가 적지 않다.

당 관계자는 "당이 전례없는 초강수를 둔 과정부터 전격적으로 김 최고위원의 법정투쟁으로 선회하기 까지 충분한 내부수렴이 없었던 게 사실"이라며 "법원 결정에 따라 여진이 적지 않을 것"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촬영, 편집 : 장대연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민석,민주,영장실질심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55
全体アクセス
15,943,514
チャンネル会員数
1,61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