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D-100, 김인식호 코치진 확정..공식 출범

2008-11-25 アップロード · 145 視聴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이충원 기자 = 내년 3월 열리는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영광을 재연할 야구 국가대표팀이 코치진을 확정짓고 공식 출범했다.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은 25일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성한 전 KIA감독, 이순철 전 LG감독, 양상문 롯데 2군 감독, 류중일.강성우 삼성 코치, 김민호 두산 코치를 대표팀 코칭스태프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대표팀 코칭태프는 12월1일 한국야구위원회(KBO) 기술위원회와 합동 회의를 열고 WBC에 출전할 1차 엔트리 45명을 결정한 뒤 연말까지 최종 엔트리 28명을 확정할 예정이다.

8개구단은 이사회와 단장회의를 통해 선수 차출에 100% 협조를 약속한 만큼 최강팀 구성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대표팀은 2월15일 미국 하와이에서 소집돼 2주간 합동훈련을 가진 뒤 2월28일 아시아지역 예선이 열리는 일본 도쿄로 이동할 계획이며 3월6일 대만과 첫 경기를 치르게 된다.

대표팀이 내년 3월5일 일본 도쿄돔에서 개막하는 WBC를 꼭 100일 앞두고 공식 출범하기까지는 진통이 적지 않았다.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이끈 김경문 두산 감독과 한국시리즈 2연패를 이룩한 김성근 SK감독이 각자 사정을 이유로 고사하는 바람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5일 기술위원회를 열고 2006년 제1회 WBC 4강 기적을 일궈낸 김인식 감독을 대표팀 사령탑으로 재추대됐다.

고심 끝에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김재박 LG감독, 조범현 KIA감독과 김시진 히어로즈 감독 코치 기용을 KBO에 요구했지만 이들이 팀 사정을 들어 난색을 보이면서 대표팀 출범도 벽에 부딪혔다. 김재박, 조범현 감독은 2006년 제1회 WBC에서 코치를 맡았다.

KBO조차 `장원삼 현금 트레이드 파문 와중에 중재 역할을 하지 못하면서 WBC 대표팀 공식 출범은 기약없이 미뤄졌다.

결국 김인식 감독이 최대 쟁점인 코치진 구성에서 `프로야구 현역 감독안을 철회하고 `프로야구 전직 감독, 현역 코치으로 양보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늦게나마 대표팀 닻을 올릴 수 있게 됐다.

김감독은 "당초 내정한 6명이 코치로 참여하지 않으면 맡지 않을 생각도 했지만 시민들이 깊은 관심을 보이며 대표팀을 맡아 달라고 요청해 마음을 바꿨다. 국가가 있어야 야구도 있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표팀 전력에 대해선 "올림픽 등을 지켜볼 때 공격은 제1회 WBC때보다 조금 나아졌다고 할 수 있지만 투수력은 류현진, 김광현 등 젊은 투수들이 있지만 경험면에서 낫다고 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대표팀 합류 여부로 최대 관심을 모으고 있는 박찬호(LA 다저스)와 이승엽(요미우리 자이언츠)에 대해선 "최근 둘 모두 식사를 하면서 얘기를 나눴는데 박찬호는 계약 여부에 따라 합류할 수 도 있고 이승엽은 최근 몸상태나 팀내에서 역할 때문에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의 WBC 대표팀 출범은 아시아 예선에서 격돌할 일본이나 대만보다 다소 늦었다.

일본은 지난 12일 하라 다쓰노리 요미우리 자이언츠 감독 등 코치진 구성을 끝낸 것은 물론, 메이저리거가 대거 포함된 대표선수 예비명단까지 발표했고, 대만도 지난 3일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던 예즈시엔 감독을 사령탑으로 임명하며 대표팀을 구성했다.
shoeless@yna.co.kr
chungwon@yna.co.kr

촬영 : 지용훈 VJ,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인식호,출범,코치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47
全体アクセス
15,955,485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