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건평 씨, 로비연루 의혹 부인

2008-11-25 アップロード · 32 視聴


(김해=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의 친형 건평(66) 씨는 25일 자신에게 쏠려 있는 세종증권 매각 과정의 로비 연루 의혹과 관련, "깨끗하면 될 일이다. 두고 보면 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자신에 대한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 외부와의 연락을 끊었던 건평 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정화삼 씨는 동생(노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을 할 때부터 집에 몇 번 놀러와 알고 지냈지만 우리같이 농사만 짓는 사람이 그런 큰 덩어리(금품)를 받을 수 있겠느냐"면서 "모두를 실망시킬 내가 아니다"고 말했다.
건평 씨는 또 "당장 내일이라도 검찰에 연락처를 제공할 것"이라면서 "검찰 조사를 도와줄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소재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먼 곳에 있는데 기다리지 말라"고 말해 당분간 집에 돌아가지 않을 생각임을 내비쳤다.
그는 로비연루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 24일 오후 바다낚시를 간다며 집을 나간 뒤 귀가하지 않고 있다.
앞서 건평 씨는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홍기옥 세종캐피탈 사장이 부탁하기에 다음날 정 회장(정대근 전 농협회장 지칭)에게 전화해 `가까운 데 사는 사람이 연락할 테니 말 좀 들어 봐라고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건평 씨를 출국금지했으며 조만간 소환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촬영=이정현 VJ, 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노건평,로비연루,부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7
全体アクセス
15,942,59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