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근로자 "산전후 휴가 사용 못해"]

2007-01-16 アップロード · 1,639 視聴

[
저출산고령사회委 설문조사..임신.출산 이후 강압 퇴직 많아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기자 = 여성 근로자의 절반 가까이가 법적으로 보장된 산전후 휴가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2005년 3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출산한 대도시 소재 사업장의 여성근로자 568명과 기업체 212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16일 발표한 데 따르면 58.2%만이 법정 휴가일인 90일을 전부 사용했다.

정규직 및 100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는 각각 60.6%, 75.5%가 90일간의 휴가를 사용한 반면 비정규직과 100인 미만 사업체는 36.5%, 25.9%에 그쳤다.

특히 여성근로자 568명 중 퇴직자가 324명에 달했는데, 산전후 휴가를 사용하지 못하고 퇴직한 응답자의 43%가, 90일간의 산전휴가를 다 채우지 못한 응답자의 52%가 `회사측 압력에 의한 비자발적 퇴직이라고 밝혔다. 임신과 출산이 여성 고용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셈이다.

출산후 직장에 복귀한 여성들도 30.9%가 비자발적인 요인으로 퇴사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직장내 임신여성에 대한 차별 여부에 대해선 복귀 근로자의 51.6%가, 퇴직자의 61.1%가 `차별이 있다고 밝혔다.

자발적으로 퇴직했다는 응답자들의 경우 그 이유로 71.1%가 `급여에 비해 육아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산전후 휴가를 다 사용하지 못한 이유로는 동료에 대한 부담(29.4%), 복직에 대한 불안(23.5%), 회사 관행(15.7%) 등이 꼽혔다.

산전후 휴가중 업무는 동료들의 분담(72.1%)이나 대체 인력 고용(21.7%) 등으로 채웠다. 회사측은 대체 인력을 활용하지 않는 이유로 `적정 인력 확보의 어려움(47.7%), `한시적으로는 업무 담당자가 없어도 된다(20.5%), `인건비 부담(13.6%) 등을 들었다.

산전후 휴가 이후 업무 능률에 대해선 여성근로자의 21.3%가 `향상됐다, 18.4%가 `저하됐다고 밝혔으나 회사측은 3.1%만이 `향상됐다고 답하는 등 큰 차이를 보였다.

출산을 전후한 퇴직자들의 경우 80% 이상이 다시 일을 하고 싶다는 소망을 피력했으며, 그 이유로는 `경제적 필요에 의해(69.9%), `성취감을 위해(18.3%), `사회적 소속감을 위해(9.8%) 등이 많았다. 하지만 92.5%가 노동시장 복귀에 육아문제가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대체 인력 활용 지원, 사업장 밀집지역 보육시설 설치, 근로시간의 탄력적 운영 등 출산 여성 근로자의 노동시장 이탈 방지와 복귀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jw@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여성근로자,quot산전후,휴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you104k
2007.10.25 11:17共感(0)  |  お届け
좋은글감사합니다^^삭제
you104k
2007.10.25 11:17共感(0)  |  お届け
좋은글감사합니다^^삭제
하나만
2007.09.14 07:53共感(0)  |  お届け
기다리기 지루하지 않으세요?

지금 바로 만날 엔조이파트너를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조곤만 하는곳입니당)

접속하셔서 yasuni 차즈세요.
168-49키로 24살 후회없게 만들어줄 자신있어요.
오셔서 찾으세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689
全体アクセス
15,978,405
チャンネル会員数
1,82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