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고 수준 우주관측망 울산서 준공

2008-12-02 アップロード · 151 視聴

울산대.연세대.탐라대 전파망원경 통합 운영하는 체제
울산서 한라산 꼭대기 쌀알 식별 가능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대에 전파천문대가 2일 준공돼 한국에 세계 최고수준의 한국우주관측망이 구축됐다.

울산대학교는 이날 울산시 남구 무거동 캠퍼스내 전파천문대에서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장과 김도연 울산대 총장, 박맹우 울산시장, 교육과학기술부 박종구 차관, 일본국립천문대장대행 고바야시 히데유키(小林秀行) 박사 등이 관계인사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첨단 우주 관측 시스템인 한국우주전파관측망(KVN; Korean VLBI Network) 준공식을 열었다.

한국우주전파관측망은 한국천문연구원이 2001년부터 380억원을 들여 서울 연세대, 울산 울산대, 제주 탐라대에 각각 설치한 직경 21m짜리 전파망원경을 통합 운영해 직경 500㎞ 이르는 거대한 전파망원경의 성능을 구현하는 시스템이다.

이 관측망은 울산에서 한라산 꼭대기에 놓인 쌀의 형태까지 파악할 수 있는 분해능(分解能, resolving power)을 자랑한다.

특히 지구에서 은하 관측의 걸림돌이었던 대기권의 수증기를 보정할 수 있는 높은 주파수(129GHz)를 포함한 4채널(22, 43, 86, 129 GHz) 대역의 주파수를 동시에 채택한 세계 최고의 시스템으로 향후 한국이 은하 관측에서 세계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시스템은 1∼2개의 채널을 갖춘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의 전파망원경 관측망이 X-레이나 돋보기 수준이라면 이 관측망은 CT나 현미경 수준으로 보다 명확하고 심도있는 천문 연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천문연은 오는 2011년부터는 일본 관측망과 연계해 직경 2천500㎞급 동아시아 전파관측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울산대를 비롯한 3개 대학의 전파천문대에는 은하를 관측하는 직경 21m, 높이 30m의 전파망원경 1개 씩과 은하에서 보내온 신호를 받고 기록하는 수신기와 기록기, 이를 영상화하는 분석기 등을 갖춘 관측동을 각각 1곳씩 갖추고 있다.

울산대 전파천문대는 이날 준공됐고 제주 탐라대는 지난 10월, 연세대는 지난 5월에 구축됐다.

한편 이날 오후 6시부터 세 시간 동안 울산대 전파천문대에서 한국천문연구원과 울산대 천문동아리 주피터가 주관한 한국우주전파관측망 준공 기념하는 별축제가 열린다.

별축제는 이동천문대 차량인 스타-카(Star-Car)에서 천체관측을 하고 한국천문연구원 대덕전파천문대 김봉규 박사의 태양계 천체 및 천문학 주제 강연도 진행된다.

스타-카에는 260㎜ 반사망원경과 130㎜ 굴절망원경, 관측돔 2개 등이 설치돼 있다.

한국천문연구원 전파천문연구부 김효령 박사는 "한국우주전파관측망의 준공으로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천문연구 분야의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라며 "이 관측망은 명확하고 심도있는 은하 관측을 가능하게 해 우주생성의 비밀을 파헤치고 새로운 별을 찾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eeyoo@yna.co.kr

촬영 : 유장현 VJ(울산취재본부),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세계최고,수준,우주관측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
全体アクセス
15,957,512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