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권세진교수, `소형 달착륙선 개발

2008-12-02 アップロード · 160 視聴


달 표면에 20㎏ 이상 착륙 가능..2013년 실제착륙 목표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세계 각국의 달탐사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에 의해 소형 달착륙선이 개발돼 관심이다.

KAIST 항공우주공학과 로켓연구실 권세진(49) 교수는 27일 달 표면에 20㎏이상의 물체를 착륙시킬 수 있는 `소형 달착륙선을 개발,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달 착륙선은 달 탐사를 위해서는 필수적인 장치이지만 로켓 기술과 함께 우주 선진국들이 기술이전을 기피하고 있는 우주 핵심 기술이다.

25㎏의 무게에 높이와 폭이 각각 40㎝인 이 소형 달착륙선은 최대 350N(지구에서 35㎏의 무게를 들어올릴 수 있는 힘)까지 추력을 낼 수 있는 액체추진 로켓 엔진을 장착해 지구에서는 10㎏, 달에서는 20㎏이상의 물체를 착륙시킬 수 있도록 고안됐다.

이 액체추진 로켓 엔진 개발에는 우주발사체 부품 개발업체인 ㈜스페이스솔루션이 참여했으며 특히 이 회사에서 개발한 고성능 추진제 밸브를 이용해 추력 제어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한 엔진 내부에 충진되는 촉매반응기를 포함한 모든 부품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됐으며 착륙선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추진제 탱크 및 가압용기 등을 복합재료로 제작했다.

아울러 엔진 추진제도 독성이 없는 액체 추진제를 사용해 환경오염 우려도 없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권 교수는 현재 미 항공우주국(NASA)에서 국제 달탐사 네트워크(ILN) 용으로 개발중인 달 착륙선(100-200㎏ 규모)의 개발 비용이 1억 달러(1천500억원) 수준이지만 이번에 개발된 달착륙선의 엔진을 사용하면 절반 수준(5천만 달러)에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했다.

KAIST 권세진 교수는 "현재보다 효율이 2배 향상된 저장성 이원추진제 로켓엔진을 개발하고 있어 개발이 완료되면 달 탐사를 위한 우주선 엔진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미 달 궤도위성을 쏘아올린 중국, 인도 로켓 등을 이용해 오는 2013년 실제 달착륙선을 쏘아올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seokyee@yna.co.kr

영상취재: 윤석이 기자 (대전충남취재본부),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소형,개발,권세진교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33
全体アクセス
15,964,869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IT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