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대북 강경노선이 `개성 위기 초래"

2008-12-05 アップロード · 28 視聴


스탠퍼드 아.태연구소 강연 "오바마 대북관계 진전 기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특파원 = 정동영 전통일부 장관은 4일(현지 시각) "한국 정부의 대북 강경 노선이 북한의 개성공단 상주인력 축소 및 통행 제한 조치 등 위기 상황을 초래하고 남북간 대화 분위기를 허물어뜨렸다"고 지적했다.

정 전장관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소 초청 특강에서 "지난 10년간 외교적 대화 노력을 통해 남북 관계가 크게 진전돼 왔으나 최근 한국 정부의 대북 강경 정책으로 불과 10달 만에 10년의 성과를 잃어버리게 됐다"고 비판했다.

통일장관 재직시 개성공단 프로젝트를 주도했던 정 전장관은 "외교적 대화 노력이 남북간 신뢰 관계를 쌓고 한반도를 비핵화하기 위한 효율적인 정책으로 믿고 있으며 대북 강경 노선 일변도로 남북 관계를 악화시키는 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2005년 6월 특사 자격으로 방북,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했던 때를 소개하며 "5시간 동안 만났는데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와 미국의 동향에 대해 잘 알고 있었다. 북핵 등 이슈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가 서로 오고갔다"고 회고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 관계를 청산한다면 북핵 문제 등을 다룰 6자 회담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나는 외교적 대화 노력과 힘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 자리에서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 전장관은 "방북 이후 워싱턴을 방문해 딕 체니 부통령을 만나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하자 체니 부통령은 `당신은 그를 믿느냐고 반문했고 `내가 그를 믿느냐, 믿지 않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외교적 신뢰와 대화가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되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체니 부통령은 당시 북한이 약속대로 6자 회담에 한 달 이내 복귀한다면 외교적 대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고 외교적 노력 덕분에 이후 약속대로 6자 회담은 재개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한 대로 조건없는 대화와 외교적 노력이 이뤄진다면 대북 관계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sy@yna.co.kr

영상취재:김성용 특파원(샌프란시스코),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성,강경노선이,위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158
全体アクセス
15,945,531
チャンネル会員数
1,679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