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전교조교사 4천950명 명단공개

2008-12-05 アップロード · 125 視聴

보수단체 "학부모 알권리..2-3차 추가공개"
전교조 "집단소송 제기방안 검토"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보수성향의 단체인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은 5일 오전 서울 정동 세실레스토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단체가 확인한 서울지역(지방 267명 포함) 전교조 소속 교사 4천950명의 재직 현황을 공개했다.

국민연합이 공개한 전교조 교사는 중학교가 2천107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등학교 1천847명, 초등학교 992명, 특수학교 4명 등이다.

학교 중에서는 S고교, Y여고, G중학교 등이 각각 47명, 35명, 38명 등으로 가장 많은 축에 속했으며 학교별로 대부분 10명 내외 수준이었다.

현재 학교별 전교조 교사 4천930명의 실명이 낮 12시를 전후해 이 단체 홈페이지(http://noanti.com)를 통해 공개됐고 나머지 20명의 실명은 추가 확인작업을 거쳐 공개될 예정이다.

국민연합은 "공개된 명단은 각 학교의 학교운영위원회, 학부모 등을 통해 확인한 것"이라며 "앞으로 2∼3차 공개를 통해 전국의 모든 학교에 재직 중인 전교조 교사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또 "명단에 올라온 교사들 중에는 과거 전교조에 가입했다가 지금은 탈퇴한 사람도 있을 수 있다"며 삭제를 요청해올 경우 적절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명단공개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교육이 어려움에 부닥치게 된 이유 중 하나는 전교조 교사들이 교사의 신분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고 학생들에게 편향적 교육을 해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국민연합은 "그동안 학부모들은 전교조 교사들에 대한 문제점을 꾸준히 제기해왔다"며 "학부모들의 알권리 차원에서도 어느 교사가 전교조 교사인지를 알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실명공개에 대해 전교조 측이 명예훼손 소송 등을 제기할 경우 법적으로 맞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교조 한만중 정책실장은 "이번 명단공개는 개인정보공개법 등 실정법 위반 가능성이 있고 특히 국민연합이 전교조를 이적단체 혐의로 고발한 상태에서 공개됐기 때문에 무고와 명예훼손 소지도 있다"며 "공개내용을 검토한 뒤 집단소송을 제기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연합은 지난 10월 중순께 전교조 간부 8명을 국가보안법 상 이적단체 구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한편 전교조 교사 명단 공개 소식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후 이를 확인하려는 교사, 학부모들이 이 단체 홈페이지에 대거 접속하면서 이날 오후 2시10분께 홈페이지가 사용량 초과로 다운되기도 했다.
jslee@yna.co.kr

취재.편집: 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4천950명,명단공개,서울지역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28
全体アクセス
15,958,854
チャンネル会員数
1,60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0:3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2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