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운재, K-리그 첫 골키퍼 MVP..신인상 이승렬

2008-12-09 アップロード · 288 視聴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 그라운드를 가장 빛낸 별은 수원 삼성의 시즌 2관왕 주역인 골키퍼 이운재(35)였다.

FC서울의 루키 이승렬(19)은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선수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운재는 9일 오후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진행된 2008 삼성하우젠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했다.

시상식 현장에서 발표된 K-리그 기자단 투표 결과 이운재는 총 93표 중 72표를 얻어 압도적 득표로 K-리그 최고의 별로 떠올랐다.

올 시즌 32경기에 출전해 13골 6도움을 올려 토종 골잡이 중에서는 최고의 활약을 펼친 이근호(대구)가 16표를 얻어 뒤를 이었다.

33경기에서 15골 6도움을 올린 몬테네그로 특급 데얀(서울)은 5표에 그쳤다.

1983년 출범한 한국 프로축구에서 골키퍼가 시즌 MVP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운재는 또 2003년 성남 일화의 김도훈(당시 33세)이 세웠던 역대 최고령 MVP 수상 기록도 새로 썼다.

이운재는 올 시즌 39경기에 출전에 29실점(경기당 평균 0.74골)을 하며 수원이 리그 컵대회와 K-리그 우승컵을 잇달아 들어 올리는 데 큰 힘을 보태 그의 MVP 수상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MVP 상금으로 1천만 원까지 받은 이운재는 1999년과 2002년, 2004년에 이어 통산 네 번째로 베스트11 골키퍼 부문에서도 수상자로 뽑혀 겹경사를 맞았다.

이근호는 2년 연속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 선정된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다섯 명의 최종 후보가 치열한 경쟁을 벌인 신인선수상은 이승렬에게 돌아갔다.

이승렬은 총 67표를 얻어 신인 사상 최초로 개막전에서 두 골을 터트렸던 서상민(경남.14표)을 제치고 수상자가 됐다.

이승렬은 올 시즌 31경기를 뛰어 5골1도움을 올렸다. 특히 7월2일 컵대회 경기에서 수원의 18경기 연속 무패(15승3무) 행진을 저지하는 등 전체 5골 가운데 3골을 결승골로 장식하며 해결사로 이름을 알렸다.

감독상은 2004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수원을 리그 정상에 올려놓은 차범근 감독이 수상했다.

수원은 수비수 마토가 2006년부터 3년 연속 베스트11에 선정되는 등 골키퍼 이운재와 미드필더 조원희, 공격수 에두 등 4명이 베스트11에 뽑혔다.

아쉽게 K-리그 준우승에 머문 서울은 2년 연속 수상한 수비수 아디를 비롯해 미드필더 기성용과 이청용 등 세 명이 베스트11에 선정됐다. 기성용은 최다 득표(90표)로 생애 첫 K-리그 베스트11에 뽑혔다.

수비수 박동혁(울산)과 최효진(포항), 미드필더 김형범(전북)도 처음으로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2008 삼성하우젠 K-리그 대상 부문별 수상자
△최우수선수상(MVP)= 이운재(수원)
△신인선수상= 이승렬(서울)
△베스트11= 이운재(수원.GK) 마토(수원) 아디(서울) 박동혁(울산) 최효진(포항.이상 DF) 조원희(수원) 이청용(서울) 기성용(서울) 김형범(전북.이상 MF) 에두(수원) 이근호(대구.이상 FW)
△감독상= 차범근(수원)
△공로상= 우성용(울산) 김현수(전북) 김해운(성남) 김학철(인천)
△특별상= 백민철(대구)
△최우수심판상= 고금복(주심) 손재선(부심)
△페어플레이팀= 성남
△삼성하우젠 베스트팀= 성남
hosu1@yna.co.kr


촬영, 편집: 신상균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골키퍼,이승렬,이운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579
全体アクセス
15,970,973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