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윤 씨 "조종사 용서, 그를 위해 기도해달라"

2008-12-10 アップロード · 353 視聴


(샌디에이고=연합뉴스) 최재석 특파원 = 미군 전투공격기 추락사고로 하루 아침에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윤동윤(37) 씨가 사고를 낸 "전투기 조종사를 원망하지 않으며, 그를 용서한다"고 밝혔다.

윤 씨는 이날 오후 사고 이틀째인 9일 사고 현장을 둘러본 후 기자들을 만나 "어제는 너무 떨려서 기자들을 만나기 힘들었다"면서 "나를 위해 기도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오늘까지 우리 가족의 시신을 찾아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윤씨의 큰 딸 하은 양의 시신은 이날 오후 마지막으로 수습됐다.

윤 씨는 슬픔을 이겨내느라 중간중간 침묵의 시간을 가지면서 말을 이었다.

그는 "조종사가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기도해 달라"면서 "그는 미국의 보물이며 그를 탓하지 않고 그에 대해 격한 감정도 없다. 그는 (사고를 막기위해) 최선을 다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추락 전투기의 조종사는 추락 직전 낙하산을 타고 탈출했다.

윤 씨는 "사고 당일 아침 8시 30분께 집에서 나왔는데 그 때 가족들이 마중한 게 마지막 상면"이었다면서 "친구한테 집에 비행기가 떨어졌다는 전화를 받고 나서 아내에게 전화를 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며 슬픔을 삼겼다.

회견 내내 눈물을 참으며 침통한 모습을 보인 윤 씨는 또 "지금 나는 내가 어떤 감정을 가져야 하는지조차 모르겠다. 내가 어떻게 해야 할지 알려달라"며 착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윤 씨와 동행한 샌디에이고연합감리교회 담임 신영각 목사는 "10일 저녁 교회에서 윤 씨 가족을 위한 추모예배를 갖기로 했다"고 밝히고 지역 커뮤니티에서 많은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오후 4시 25분께 현장에 도착한 윤 씨는 흰 손수건으로 연신 눈물을 훔치면서 동행한 형제들 및 교회 관계자들과 사랑하는 아내와 딸들이 마지막으로 남긴 흔적을 둘러보고 가족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8일 훈련비행을 마치고 미라마르 해병대 비행장으로 귀환하던 미 해병대 소속 전투기 F/A-18 호넷이 추락하며 샌디에이고 외곽 윤 씨의 집을 덮치는 바람에 윤 씨는 부인 이영미(36) 씨와 각각 2살, 2개월된 두 딸, 장모 김숙임 씨 등 가족을 한꺼번에 잃었다.

미군 당국은 해당 전투기가 엔진 고장 때문에 사고를 일으켰다고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bondong@yna.co.kr

영상취재 : 최재석 특파원(샌디에이고),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그를,기도해달라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429
全体アクセス
15,962,323
チャンネル会員数
1,827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