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이락사 이순신 영상관 개관

2008-12-12 アップロード · 678 視聴


지붕.벽면 전체가 스크린. 3D입체 노량해전 체험

(남해=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400년 전 관음포 앞바다에서 순국한 이 충무공의 모습을 최첨단 3D입체 영상관에서 만날 수 있는 이순신 영상관이 12일 개관됐다.

이 충무공 전몰유허인 고현면 차면리 이락사 일원 2만3천여㎡ 부지에 148억여원으로 세워진 이순신 영상관은 최첨단 돔형입체영상관과 전시관, 관광안내소, 농산물판매대, 주차장, 공원 등을 갖췄다.

특히 138석의 관람석을 갖춘 돔형 영상관은 벽면과 지붕 전체를 스크린으로 만들어 기존 평면 스크린보다 더 큰 감동을 준다.

이곳에서는 1598년 11월 19일 임진왜란 최후의 전투였던 노량해전의 격전을 입체영상으로 제작한 화면을 관람객들에게 보여준다.

영상관 2층에 전이의 장, 감동의 장, 이해의 장, 추모의 장, 체험의 장으로 꾸며진 전시관은 임진왜란 7년 역사를 비롯해 격전의 현장, 이순신 장군의 삶과 생, 거북선 제작 등에 얽힌 이야기를 관람객들이 자연스럽게 체험할 수 있다.

전시장 입구에 지금 전쟁이 급하니 나의 죽음을 알리지 말라는 이충무공의 유언을 적은 추모문을 지나면 이충무공이 순국한 관음포바다를 볼 수 있고 감동의 장 양편에 설치된 스크린은 관람객이 들어서면 조.명연합군과 왜선의 함포사격이 시작된다.

체험의 장 왼쪽에는 조선, 명, 왜군의 갑옷과 활 등 당시 무기가 전시됐고 오른쪽에는 전함들이 바다에 떠 움직이는 레이저 쇼가 펼쳐져 임란때 노량해전 가운데 있는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한편 남해군은 이날 이순신 영상관 앞 광장에서 정현태 군수와 지역 내 기관단체장,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가졌다.
shchi@yna.co.kr

촬영:이정현 VJ(경남취재본부),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관,남해,영상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687
全体アクセス
15,971,056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