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대통령측근 대북특사로 보내야"

2008-12-16 アップロード · 13 視聴


"이대통령과 무릎 맞대고 남북문제 논의 용의"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16일 "이명박 대통령은 신뢰할 수 있는 측근을 북한에 보내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실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노벨평화상 수상 8주년을 기념, 사단법인 김대중평화센터와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 공동주관으로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강연회에 참석해 `남북간 대화와 협력을 복원시키자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지난 10년간 화해와 협력의 공든 탑을 복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은 민주주의와 서민경제, 남북관계 등 3대 위기에 처한 상황"이라고 진단한 뒤 "오늘의 위기를 보고만 있을 수 없으며 민족 화해와 평화적 통일을 위해 있는 힘을 다 바쳐 헌신하겠다"면서 "이 대통령이 원한다면 함께 무릎을 맞대고 남북문제를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는 국내 각계각층과 대화의 상설기구를 열어 국론의 통일과 공동 협력에도 힘써야 한다"며 "남북 양측 모두 파멸적인 타격을 받는 냉전과 동족간 위험한 대결은 용납돼선 안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정권이 바뀌었어도 전(前) 정권에서 이룩된 권리와 의무는 그대로 승계하는 것이 국제적 원칙"이라며 "이명박 정권은 당연한 의무로서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공식 인정하고 문제가 있으면 별도로 보완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정책에 성공하려면 6자회담과 병행해 남북관계가 호전돼야 한다"며 "6자 회담과 오바마 정권의 등장 등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 대화로 해결하려는 조류에 적극 대응해야 하며 잘못하면 1994년 제네바회담 당시 겪었던 통미봉남식의 고립사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그는 이어 "김영삼 정권 때부터 김대중, 노무현 정권까지 13년 동안 쌀과 비료 등 20억달러 상당을 북한에 주고 긴장완화와 평화를 얻었다"며 "이는 연평균 국민 1인당 5천원 정도로, 서독은 20년간 우리의 20배를 줬다. `퍼주기라는 말은 사실을 왜곡하는 부당한 비방"이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촬영: 김성수VJ,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북특사로,보내야quot,DJ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798
全体アクセス
15,951,984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