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산을 쌓는 데 흙 한줌 보탰을 뿐"

2008-12-17 アップロード · 42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밖에서는 거창하게 말씀하시지만 저는 오히려 담담한 느낌입니다. 산을 만드는 데 제가 한 일은 흙 한줌 갖다 놓는 정도였죠"

독도를 주제로 한 최초의 다큐멘터리 영화 미안하다 독도야의 내레이션을 맡은 가수 김장훈은 서해안 기름유출 피해지역 자원봉사 등 잇단 선행에 더해 독도 사랑에도 나서고 있는 데 대해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김장훈은 1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관에서 열린 미안하다 독도야 제작보고회에서 "이 영화를 기획한 서경덕 씨와의 인연으로 참여하게 됐는데 나 같은 사람이 해도 되나 싶지만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영화를 본 뒤 예상보다 밋밋한 것 같고 좀 더 자극적으로 선동해야 하지 않나 싶었지만 이게 맞는 것 같다"며 "너무 주장을 하는 것보다는 초ㆍ중.고등학생들이 보면서 자연스럽게 우리 땅이라는 생각을 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장훈은 이런 영화가 오히려 독도를 분쟁지역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외교를 정적으로 하는 것은 좋지만 내적 준비는 일본보다 100배 더 동적으로 해야 하지 않나"라며 "중요한 것이 자료인데 뉴욕타임스에 낸 광고도 그렇고 이런 영화도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자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동해에서 독도와 관련한 논문 페스티벌을 열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영화를 만든 최현묵 감독은 "김장훈 씨를 제외하고는 아무런 대안이 없어 내레이션을 부탁했다"며 "바쁜데도 스스로 진정성이 없는 것 같다, 말에 힘이 안 실렸다라며 반복해서 작업을 하더라"며 찬사를 보냈다.

그는 "기본적으로 출발점이 교육이나 정보를 주는 것은 아니었다"며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메시지나 정답을 제시하지 않고 이야기하려 했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최 감독은 "내년부터는 세계 다큐멘터리 영화제에 출품을 많이 해서 세계인들에게 많이 알리고 CD로도 제작해 해외 한인학교들에서 재외동포들에게도 알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미안하다 독도야는 31일 개봉한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장훈,,보탰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86
全体アクセス
15,955,224
チャンネル会員数
1,746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