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ㆍ의료인 등 반 FTA 집회 잇따라 개최]

2007-01-17 アップロード · 148 視聴

[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6차협상 사흘째인 17일 한미FTA저지 보건의료대책위원회와 지적재산권대책위원회는 협상장인 신라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FTA협상 중단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번 협상에서 제외된 무역구제, 의약품, 자동차 분과에 대한 한미양측의 `빅딜이 우려되고 있다"라며 "특히 의약품 분과에서 미국측 요구를 따르면 의약품 특허와 지적재산권 강화로 매년 1조원 이상의 추가 약가부담이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미국 쇠고기 수입조건을 완화해 국민을 광우병의 위험으로 몰아 넣으려 하는 등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추진하는 한미FTA협상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미FTA 시청각ㆍ미디어분야 대책위원회는 오전 10시30분, 영화인대책위원회는 오전 11시 신라호텔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방송시장 개방에 대한 반대입장과 스크린쿼터제 원상회복 및 FTA협상중단을 요구했다.

영화인대책위 정지영ㆍ김대승ㆍ김경형 감독과 영화배우 문소리, 영화인협회 신우철 이사장 등은 기자회견 뒤 사흘째 협상장 앞에서 철야 단식농성중인 권영길 의원 등 민주노동당 의원 9명을 지지 방문했다.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는 18일 전국 100여 곳에서 홍보전을 열고 19일 6차 협상에 대한 범국본 입장을 밝히는 기자 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noano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영화인ㆍ의료인,집회,잇따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5
全体アクセス
15,969,787
チャンネル会員数
1,86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