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서 불교계 신년하례법회]

2007-01-17 アップロード · 606 視聴

[
이명박 정동영 손학규 등 여야 대권주자 참석

(서울=연합뉴스) 정천기 기자 = 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지관 조계종 총무원장)가 주관하는 신년하례법회가 17일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서 열렸다.

법회에는 조계종, 태고종, 천태종, 진각종 등 27개 불교 종단대표와 대권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 정동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 손학규 전 경기지사 등을 포함해 정·관계 지도자 500여 명이 참석해 국운융창과 민족화합 등을 축원했다.

지관스님은 법문을 통해 "씨앗을 뿌리지 않으면 결과를 얻지 못하듯 정초에 바른 생각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올해 스님들은 수행을 철저히 하고 장사하는 이는 상도덕을 잘 지켜야 하며 정치는 정도에 따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각자의 자리를 잘 지킬 때 나라가 발전하고 이웃과 평화할 수 있으며 자기 자신도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고종 총무원장 운산스님은 "위정자는 백성을 배불리 먹이고, 국방을 튼튼히 하며, 백성에게 신뢰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천태종 총무원장 정산스님은 "대통령 선거가 있는 올해 합당한 지도자를 뽑으려면 먼저 사바의 세계에 퍼진 갈등의 병을 치유해야 한다," 진각종 통리원장 회정정사는 "불교계가 민족화합의 중심으로서 화합과 상생의 이치를 실천하고 국민의 가슴속에 희망을 불어넣자"고 각각 법문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변양균 청와대 정책실장이 대독한 축하메시지를 통해 "지금 우리는 선진국 문턱에 바짝 다가와 있으며 이르면 올해 국민소득 2만 달러 시대가 열릴 것"이라면서 "그러나 희망이 큰 만큼 도전도 만만치 않아서 우리 앞에 닥친 사회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 문제 등을 미루지 않고 책임 있게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환위기 후 시장경제와 민주주의가 뿌리내리는 과정에서 반칙과 특혜가 통하는 시대는 막을 내렸다"면서 "개혁이야말로 대한민국이 성공으로 가는 길이며 대화와 타협의 민주주의 문화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법회에는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 문성현 민주노동당 대표, 이해봉 국회 정각회 회장, 천정배 열린우리당 의원, 이계진 박진 나경원 한나라당 의원, 김명곤 문화관광부 장관, 김동건 참여불교재가연대 상임대표, 김의정 조계종 중앙신도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ckchu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조계사서,불교계,신년하례법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인영이
2008.03.30 09:40共感(0)  |  お届け
통장으로 실시간 입금처리!! http://allin.cg.to
짜릿한실전게임!! 잭팟의 행운까지!! http://allin.cg.to
1년 365일 연중무휴, 온라인 피시방에서 대박한번 노려보세요! http://allin.cg.to
철저한 보안과 안전성을 가진 강력한 엔진의 소프트웨어 단 한번의 설치로
모든 시스템을 이용하실수 있습니다삭제
하나만
2007.09.02 12:50共感(0)  |  お届け
검색만 하다가 지치는 미팅사이트 때려잡기!
화상채팅에서 욕구충족이 불가능한 남성분 대환영!
조건녀도 대환영!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026
全体アクセス
15,940,034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