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베를린서 전격 양자 회담]

2007-01-17 アップロード · 188 視聴

[
6자회담 재개 준비 회담..美제안에 北 답변 주목

(워싱턴=연합뉴스) 윤동영 특파원 = 북한과 미국이 베를린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간 직접 대화를 열어 지난달 베이징(北京) 6자회담에 이은 후속 회담의 재개를 위한 준비 협의를 함으로써 대화 형식과 내용이 주목된다.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16일(현지시각) 베를린 주재 미국 대사관에서 오전과 오후 두차례 회동, "여러 시간"에 걸쳐 "차기 6자회담의 준비를 잘 해 진전시킬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대화를 했다고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부대변인이 16일 밝혔다.

대화는 "긍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고 "좋은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고 케이시 부대변인은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차기 6자회담 날짜가 정해진 것은 아니라며 "빠르면 이달중이라고 이전에 말했지만, 어떻게 될지 두고 볼 것"이라고 말하고 북.미간 방코 델타 아시아(BDA) 문제 논의를 위한 금융회담 날짜도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베를린에서 북한과 직접 양자대화를 가진 것은 그동안 "6자회담 틀내에서의 양자대화"를 내세워 ▲베이징에서 ▲6자회담 주최국인 중국의 초청에 응하는 형식으로 ▲중국측 대표도 일시 참석하는 3자 형식을 엄격히 고수해온 것에 비해 큰 변화이다.

한 외교소식통은 "계속되는 대화의 일환"이라면서도, 미국측 수석대표의 대북 접촉 형식에 가해졌던 기존의 "제약이 조금씩 줄어들고 자유로와지는 것"으로 봤다.

베를린은 1990년대 북.미간 주요 대화와 합의 장소로 활용됐고, 북한이 베를린을 회담장으로 선호해왔다는 점에서 미국이 베를린 양자 회동에 응한 것은 북한과 신뢰구축 작업의 일환으로도 풀이된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그러나 베를린 회동이 6자회담 틀 밖이라는 시각을 부인하고 "기존의 것들과 똑같고, 한가지 다른 점은 장소일 뿐이며...중요한 것은 장소가 아니라 의제"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17일엔 베를린 아메리칸 아카데미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보를 주제로 연설할 예정이어서 이를 통해 북한에 어떠한 공개 메시지를 보낼지도 주목된다.

한국은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2000년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3월 베를린 자유대학에서 남북화해협력의 베를린 선언을 했으며, 2005년 1월엔 정동영(鄭東泳) 당시 통일장관이 역시 자유대학 연설에서 3대 평화전략을 밝혔었다.

김계관-힐간 베를린 회동에서 김 부상이 지난달 베이징 6자회담 때 미국측이 제안한 영변 원자로 동결 등과 상응조치들에 대해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승인을 받은 답변을 제시했는지 주목되나, 케이시 부대변인은 구체적인 대화 내용엔 함구했다.

힐 차관보는 베를린 방문에 이어 19-21일 한국과 중국, 일본을 순방할 예정이서 방문국측과 협의 과정에서 베를린 회동 내용과 차기 6자회담 재개 전망 등의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한이 미국과 금융회담을 22일 뉴욕이 아닌 베이징에서 열기를 원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yd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북미,베를린서,전격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728
全体アクセス
15,962,236
チャンネル会員数
1,831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