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대 신기술 대상에 삼성전자

2008-12-22 アップロード · 159 視聴


기술진흥 금탑산업훈장 허진규 일진전기 회장

(서울=연합뉴스) 김종수 기자 = 삼성전자가 개발한 세계 최초 초절전 1기가바이트 DDR2 SD램이 올해 대한민국 10대 신기술 대상을 받았다.

지식경제부는 22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대한민국 산업기술대상 시상식을 개최, 2008 대한민국 10대 신기술을 발표하고 이 가운데 삼성전자에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여했다.

이 제품은 D램 분야에서 처음으로 50나노 시대를 연 초절전 친환경 제품으로 올해 상반기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가 앞으로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이끌 중심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무총리상에는 ▲아토르바스타틴 신규 제법과 생산화 공정기술(종근당) ▲대규모 수처리용 PVDF(폴리비닐라이덴 플로라이드) 보강막 및 침지식 모듈(코오롱) ▲극지 운항 차세대 드릴쉽(삼성중공업)이 각각 선정됐다.

이밖에 서울반도체의 발광 다이오드 기술과 에스앤에스텍의 블랭크마스크 기술, 에스에프에이의 LCD용 글라스 스크라이빙 기술, 동진쎄미켐의 차폐 메쉬 온 글라스, 현대자동차의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 차량, 인피니트테크놀로지의 의료장비 촬영영상 디지털화 기술 등이 10대 신기술로 뽑혔다.

10대 신기술은 기술대상으로 선정된 33개 기술 가운데 상위 10위를 차지한 기술로,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대상 심의위원회가 기술의 우수성과 산업 파급효과 등을 기준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안배해 선정한다.

지경부 관계자는 "올해 10대 신기술로 선정된 제품의 매출액은 1조9천억원 규모이며 내년에는 5조2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산학협력으로 산업발전에 기여한 일진전기 허진규 회장이 금탑산업훈장을,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유의진 상무가 철탑산업훈장을 받는 등 기술 유공자 25명이 정부의 훈장과 포상을 받았다.



촬영, 편집: 신상균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10대,대상에,대한민국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42
全体アクセス
15,953,129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