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얼굴없는 천사 9년째 선행

2008-12-23 アップロード · 108 視聴


불우이웃돕기 성금 몰래 전달

(전주=연합뉴스) 김종량 기자 = 얼굴없는 독지가의 선행이 9년째 이어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전주시 완산구 노송동사무소에 따르면 23일 오후 1시40분께 40대 후반으로 추정되는 남자가 전화를 걸어와 "동사무소 지하주차장 옆 화단에 현금과 돼지저금통이 들어 있는 쇼핑백이 있으니 불우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부탁한 뒤 전화를 끊었다.

전화를 받고 찾아가 보니 쇼핑백 안에는 현금 2천만원과 10원, 100원, 500원짜리 동전 20여만원 등이 들어 있는 돼지저금통이 있었다.

쇼핑백에는 또 "소년·소녀 가장 여러분! 힘내세요."라고 적힌 메모지도 함께 넣어져 있었다.

이 독지가는 작년 이맘때에도 동사무소에 현금 2천만원과 동전 29만여원이 든 쇼핑백을 놓고 가는 등 지난 2000년부터 9년째 얼굴없는 천사의 길을 걷고 있다.

이 독지가가 지금까지 낸 성금은 모두 8천100여만원에 달한다.

동사무소 관계자는 "얼굴없는 천사의 선행이 9년째 이어지고 있으나 신원을 알 수 없어 지금까지 고맙다는 말을 전하지 못했다"며 "천사의 선행이 불경기로 실의에 빠진 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시청 주변에서는 얼굴없는 천사의 정체에 대해 추측이 난무하다.

지금까지 시민 사이에 오간 얘기를 종합해 보면 신원을 밝히기 곤란한 과거 조직폭력배나 선미촌 포주일 것이라는 설과 일반 사업가라는 설로 모이고 있다.

과거 조직폭력에 몸담았던 사람이 어른이 돼 한때의 잘못을 반성하는 차원에서 매년 선행을 베풀었을 것이라는 조직폭력배설과 인근 선미촌에서 직업여성을 고용해 영업해온 사람이 불우이웃돕기를 통해 자신의 직업에 대해 조금이나마 위로를 받으려는 포주설까지 나오고 있다.

또 신앙심이 깊은 성공한 사업가가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생각해 해마다 불우이웃돕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는 일반 사업가설 등이 있는데 시민들은 이 같은 말쟁이들의 추측과 상관없이 그를 전주의 얼굴없는 천사로 부르고 있다.

jr@yna.co.kr

촬영: 김정훈VJ (전북취재본부),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9년째,선행,얼굴없는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741
全体アクセス
15,968,110
チャンネル会員数
1,77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0:5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1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