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서 임금님 우물 2곳 발굴

2008-12-23 アップロード · 102 視聴

"세조 때 만들고 숙종 때 보수" 추정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창덕궁 경내에서 임금님 우물 2곳이 발견됐다.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김봉건)는 창덕궁 경내 부용지 주변 관람로 정비 공사에 앞서 발굴조사를 벌인 결과 조선시대 어정(御井)으로 추정되는 우물 2기를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우물들은 조선시대 창덕궁 그림인 동궐도(東闕圖.1826-1827년)에 보이는 부용지 북서쪽 모서리, 즉 현재의 사정기비각(四井記碑閣) 북쪽 지점에서 5m 정도 거리를 두고 발견됐다.

사정기비각이란 세조 때 만든 네 우물인 마니ㆍ파려ㆍ유리ㆍ옥정과 관련된 기록을 새긴 비를 보호하는 비각을 말한다.

조사 결과 두 우물은 모두 잘 다듬은 화강암으로 쌓아 만든 팔각형 형태지만 지층이나 축조 방법, 출토 유물 등으로 볼 때 사용 시기는 달랐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 중 부용지와 더 인접한 앞선 시기 우물은 늦은 시기 우물 동편쪽에서 1.4m 더 깊은 상태로 발견됐다.

시대가 앞선 우물은 지름 164cm에 깊이 175cm로, 화강암 1장을 둥글게 파내 바닥을 만들고 그 위로는 안쪽을 둥글게 다듬은 화강암 석재 6단을 쌓아올려 완성했다. 우물 제일 윗부분에는 안쪽은 둥글고 바깥쪽은 각 지게 깎은 석재 4장을 이어 붙여 팔각형 형태를 띠게끔 했다.

우물 주변으로는 부채꼴 모양 화강암(길이 85cm)을 덧대어 둥글게 깔아 사용면을 만들고, 바깥쪽에는 깬돌을 4-5단 쌓아 올린 호석(護石.둘레돌) 담장(지름 5.3m)을 원형으로 돌렸다. 그 사이에는 사용면보다 한 단 떨어지는 박석(薄石.넓고 얇은 돌)이 깔려 있어 물을 흘려보내기 위한 배수로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우물 내부에서는 임진왜란 전후 시기 제품으로 생각되는 백자 바리 1점이 출토됐다.

시기가 늦은 우물(지름 85cm에 깊이 244cm)은 이렇다 할 만한 바닥 시설 없이 화강암을 7단 쌓아 만들었다. 우물 주변에는 역시 박석을 깔았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울타리 구실 역할을 했을 것으로 생각되는 나무 판재가 박혀 있어 동궐도 완성 이후 일부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연구소는 "궁궐지(宮闕志.1834-1849년)라는 문헌기록을 통해 볼 때, 앞선 시기 우물은 세조 때 판 네 우물 중 하나로 생각되며, 늦은 시기 우물은 숙종 16년(1690년) 보수한 두 우물 중 하나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궁궐지에 의하면 세조 때 종신(宗臣)들에게 명해 터를 잡아 우물을 파게 하니 첫번째 우물을 마니라 하고 두 번째 우물은 파려라 했으며, 세 번째 우물은 유리, 네 번째 우물은 옥정이라 했다고 한다.

http://blog.yonhapnews.co.kr/ts1406
taeshik@yna.co.kr

촬영,편집:박언국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2곳,발굴,우물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1,211
全体アクセス
15,959,735
チャンネル会員数
1,7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