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표 "쟁점법안 강행시 국민적 저항"

2008-12-24 アップロード · 8 視聴


"언론장악법이 저지 1순위"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24일 쟁점법안 처리와 관 련, "한나라당이 172석의 착각 때문에 일방적으로 밀어붙인다면 국민적 저항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언론관련 법안 등 쟁점법안을 둘러싼 여야대치로 국회가 공전하는데 대해 "다수결로 처리하겠다면 국회는 필요없고 그것은 한나라당 의원총회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그는 김형오 국회의장의 여야 직권중재 방침 등 중재 노력에 대해선 "노력은 해야한다"면서도 "무슨 날짜를 정해놓고 하는 권능이 어디 있는가. 일방적으로 편드는 것처럼 하면 안된다"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정 대표는 KBS 라디오에 출연해 "한나라당이 합동 군사작전하는 식으로 수많은 악법을 무작정 밀어붙이니 야당은 저항할 수 밖에 없다"면서 "한나라당이 선제공격을 해 야당의 물리적 행동을 자초한 만큼 파행의 책임은 전적으로 한나라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 대표는 국회에서 통과되면 안되는 1순위 법안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언론장악법이 가장 큰 문제로 재벌에 방송사를 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의원총회에서 "여론조사 결과 재벌에 방송과 은행을 주는 것은 안되며 국민의 휴대전화 도청과 집시법 개정도 안된다며 국민의 압도적 다수가 MB 악법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하고 "이런 국민의 뜻을 관철시키는 것이 우리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한나라당 의원이 스스로 법안제조기와 거수기로 전락하고 있는 상황이며, 한나라당의 입법은 청부입법"이라고 비난한 뒤 김 의장에 대해 "의장마저도 대통령의 하수인처럼 한다면 큰일"이라고 지적했다.

촬영, 편집: 신상균 VJ

shi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강행시,국민적,저항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
全体アクセス
15,962,399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