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쇼 앞둔 김연아 "뜻깊은 행사 기대하세요"

2008-12-24 アップロード · 167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인기그룹 원더걸스의 히트송 노바디의 흥겨운 음악이 아이스링크에 울려 퍼지고, 김연아(18.군포 수리고)와 꽃미남 조니 위어(24.미국)가 안무가의 몸짓에 따라 노바디 댄스를 선보이자 이내 얼음판은 웃음꽃으로 가득 찼다.
KB국민은행과 함께하는 김연아의 앤젤스 온 아이스 2008(25일 오후 3시)를 앞둔 국민요정 김연아가 오랜 만에 국내 피겨 꿈나무들과 한자리에 모였다.
더불어 2008-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 동메달리스트 위어는 김연아의 요청으로 우정출연을 결정했다.
24일 오후 양천구 목동 실내아이스링크. 차가운 냉기가 가득한 얼음판 위에서 김연아와 위어를 비롯한 곽민정(평촌중), 김현정(수리고), 윤예지(과천중), 이동원(과천초), 김민석(불암고) 등 국내 차세대 빙상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앤젤스 온 아이스 2008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었다.
이번 아이스쇼는 입장 수익 전액이 어려운 환경에서 병마와 싸우는 어린이와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기부되는 뜻깊은 행사다.
이 때문에 김연아도 "그동안 아이스쇼를 몇 차례 해왔지만 어린 선수와 함께 했던 적이 별로 없었다"라며 "어려운 분들을 도와줄 기회도 생겨서 보람스럽다. 앞으로 이런 쇼가 계속 펼쳐졌으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되자 김연아와 모든 출연진이 행사 오프닝에서 선보일 크리스마스 캐럴에 이은 노바디 댄스 안무를 익히느라 하얀 입김을 연방 쏟아냈다.
역시 팬들의 관심거리는 김연아와 위어의 커플 연기. 위어는 지난 5월 KCC 스위첸 페스타 온 아이스 2008에서도 호흡을 맞췄던 주인공이다. 김연아와 위어는 이번에도 멋진 커플 연기를 준비한다.
김연아는 "그랑프리 파이널 때 응원해주신 국내 팬들을 위해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라며 "어려운 분들을 도와줄 기회도 생겨 뜻깊은 행사가 될 것 같다"고 아이스쇼의 의미를 전했다.
위어 역시 "한국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돼 영광스럽다. 새로운 음악에 낯선 동작이 많아 힘들지만 김연아가 잘 지도해줘서 좋은 쇼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미소를 지었다.
김연아는 올 한해를 평가하면서 "초반에 부상 여파로 조금 주춤했는데 이번 시즌만 따진다면 만족스럽다. 시즌을 앞두고 발전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걱정했지만 첫 대회부터 성적이 좋았다"라며 "그랑프리 시리즈를 치르면서 많이 배우고 자신감을 되찾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솔직히 부담도 많고 심리적으로 힘들긴 했지만 팬들이 새 프로그램을 좋아해주면서 힘이 났다"고 덧붙였다.
올해 가장 기억나는 일에 대해선 "지난 시즌 좋은 경기력으로 달려오다가 지난 2월 고관절 부상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 완전한 컨디션이 아닌 상태에서 출전해 아쉬웠다"라며 "내년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horn90@yna.co.kr

촬영: 신상균VJ,정창용VJ,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기대하세요quot,김연아,아이스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74
全体アクセス
15,973,151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