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盧정부 기자실 대못 憲訴 각하

2008-12-26 アップロード · 20 視聴

"새 정부의 정책 폐기로 판단 이유 사라져"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기자실을 통폐합하고 언론의 취재원 접근을 제한한 참여정부의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에 대한 헌법소원이 각하됐다.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는 26일 일부 언론과 독자들이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이 언론의 자유를 현저하게 침해하고 있다"며 낸 헌법소원에 대해 재판관 8명의 의견으로 각하했다.
참여정부는 지난해 5월22일 ▲정부부처 단독 청사의 브리핑실과 기사송고실 폐지 및 3개 합동 브리핑센터 설치 ▲전자브리핑 시스템 구축ㆍ운영 ▲업무 공간의 출입 제한을 골자로 하는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청구인들은 같은 해 7월 "참여정부가 대부분 언론과 여론의 반대에도 일방적으로 언론의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취재원 접근을 사실상 봉쇄했다"며 헌법소원 심판을 청구했다.
이들은 또 이 조치가 언론기관의 취재 및 보도의 자유와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고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행복추구권 등을 침해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정부는 그럼에도 정부중앙청사와 정부과천청사에 합동브리핑 센터를 설치한 뒤 부처별 기사송고실을 폐쇄했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출입증 교체 작업을 강행했다.
정권이 바뀌자 현 정부는 국정홍보처를 폐지한 뒤 기사송고실을 복원하고 부처 출입증 역시 종전 방식으로 복구하는 등 기존 조치를 폐지했다.
헌재는 "(이명박) 정부가 해당 조치를 모두 폐기하면서 이전 상태로 회복됐기 때문에 주관적 권리 보호의 이익은 소멸됐다"며 "정부조직법을 개정해 국정홍보처를 폐지하는 등의 조치를 한 만큼 정부가 이같은 공권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다거나 헌법적 해명의 필요성도 없다"고 밝혔다.
헌재는 이어 "청구인들의 심판청구는 권리 보호의 이익이나 심판 청구의 이익이 있다고 할 수 없어 부적법하므로 이를 각하한다"고 덧붙였다.
조대현 재판관은 "정부가 기자들에게 청사 일부를 기사송고실 등으로 제공하거나 정부청사 사무실에 출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취재활동에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언론의 자유와 무관하다"고 개별의견을 냈다.
한편 송두환 재판관은 해당 사건에 대해 회피신청을 해 그를 제외한 8명이 재판에 참여했다.
(영상취재.편집=조동옥, 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盧정부,각하,기자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44
全体アクセス
15,951,089
チャンネル会員数
1,74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9:24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13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11 視聴

19:4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