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선진화, 울산혁신도시에 걸림돌"

2008-12-30 アップロード · 54 視聴


강영훈 울산발전연구원 실장 토론회서 주장

(울산=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기관 선진화 방안이 녹색 에너지도시를 추구하는 울산혁신도시의 성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강영훈 울산발전연구원 경제산업연구실장은 30일 한나라당 정갑윤(울산 중구) 의원 주최로 중구청에서 열린 울산혁신도시 기대와 전망 토론회에서 "공공기관 선진화에 따라 에너지관리공단이 지원 기능만을 담당하게 되면 울산혁신도시의 미래 성장동력이 약화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강 실장에 따르면 정부의 공공기관 선진화방안이 본격 추진될 경우 에너지관리공단의 사업기획.평가.집행관리기능은 정책 목적별로 1개의 기관에 통합되며 이후 공단은 에너지 이용 효율화와 관련 교육, 홍보, 수요조사 등 지원적 기능만을 담당하게 된다.

그는 이와 관련해 "울산혁신도시 사업의 핵심은 에너지-환경산업 간 연계를 토대로 한 그린에너지 폴리스 건설"이라며 "이전 대상 기관인 에너지관리공단이 갖고 있는 연구개발 기능이 전담기관으로 이관되면 에너지산업과 연계한 지역발전전략 및 산.학.연 클러스터 건설의 주체가 사라진다"고 우려했다.

강 실장은 이어 "시가 추진 중인 지역혁신발전 5개년 계획, 울산국립대 설립 기본구상, 혁신도시-울산대-울산과기대 테크노밸리 조성 계획 등의 주요 사업들은 모두 에너지산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에너지관리공단의 연구개발 기능이 빠질 경우 이미 수립된 지역발전전략을 대폭 수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실장은 이에 대응하는 정책 방안으로 ▲에너지 관련 연구개발 전담기관의 동반이전 요구 ▲이전이 불가능할 경우 해당 기관의 울산 내 센터 또는 분원기능 확보 ▲산-학-연 간 강한 네트워크 구축 방안 모색 등을 제안했다.

울산혁신도시는 중구 우정동 일대 298만여㎡에 오는 2012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으며 한국석유공사, 에너지관리공단공단 등 에너지.노동복지 관련 11개 공공기관이 이전해 에너지 관련 산.학.연 혁신클러스터를 조성, 지역의 성장동력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stnsb@yna.co.kr

촬영.편집: 유장현 VJ(울산취재본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걸림돌quot,선진화,울산혁신도시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7
全体アクセス
15,953,592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1:2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7年前 · 26 視聴

03:58

공유하기
2008년 국내 10대 뉴스
7年前 · 116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7年前 · 2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