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U대회 눈의 축제 개막식]

2007-01-18 アップロード · 1,357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전 세계 대학생들의 겨울축제인 제23회 동계 유니버시아드가 18일(한국시간) 새벽 이탈리아 토리노 팔라올림피코 경기장에서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열 하루에 걸친 대장정에 들어갔다.

52개국에서 1천500여 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남자 피겨스케이팅 쇼트프로그램을 시작으로 빙상, 스키, 바이애슬론, 컬링, 아이스하키 등 5개 종목(73개 세부 종목)에서 총 73개의 금메달을 놓고 메달레이스를 벌인다.

한국은 5개 종목 총 123명(선수 89명,임원34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2005년 인스브루크대회에서 거둔 종합 2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다. 금메달 효자종목은 단연 쇼트트랙. 지난 대회에서 전 종목을 석권한 쇼트트랙은 2007 창춘 동계아시안게임 준비 때문에 2진급을 출전시켰지만 지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계주 금메달리스트 강윤미(한국체대)와 성시백(연세대), 이승훈(광문고) 등이 버텨 막강한 전력을 과시하고 있다.

스피드스케이팅에서도 토리노 동계올림픽 남자 500m 동메달리스트 이강석(한국체대)과 여자 빙속의 기대주 이상화(한국체대 입학예정)가 출전해 전망이 밝다.

이밖에 2003년 타르비시오 동계유니버시아드 스키점프 K-90과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거둬 올렸던 최흥철, 최용직, 김현기(이상 대한스키협회), 강칠구(한국체대) 콤비가 또 한번 의기투합해서 금 사냥에 나선다.

한편 이날 새벽 개막식에서는 이탈리아 특유의 예술성과 감각을 살린 화려한 무대장치와 조명을 앞세워 대규모 아크로바트 쇼와 서커스, 신나는 춤 등이 어우러졌다.

경기장 중앙에 흰색 천으로 만들어진 설산(雪山) 꼭대기에서 눈의 공주가 등장해 관중의 시선을 끌면서 시작된 개막식은 52개국 참가 선수단이 입장하면서 절정에 올랐다.

조지 킬리언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회장과 조반니 카펠라노 네비올로 대회조직위원장의 개회사와 함께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이동훈(삼육대 입학예정)이 피겨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나섰으나 30위에 불과했다.
horn9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동계U대회,눈의,축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엔조이
2007.09.14 09:09共感(0)  |  お届け
검색만 하다가 지치는 채팅, 미팅사이트 때려잡기!
절대로 만날수 없는 화상채팅 사이트 때려잡기!

이제 파트너전문 검색엔진 엔조이파트너에서
원하는 조건으로 바로 바로 만나보십시요!

http://KoreaSwapping.com ☜ 미팅사이트가 아닙니다.
http://KoreaSwapping.com ☜ 채팅사이트가 아닙니다.
http://KoreaSwapping.com ☜ 화상채팅사이트가 아닙니다.

솔직히 남자들 그거 하는게 목적 아닌가요?
더이상 말이 필요없이 만나서 바로바로... 즐거운시간보내세요~~ ㅋㅋ
(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093
全体アクセス
15,950,533
チャンネル会員数
1,675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