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경쟁사 직원까지 빼내가나"]

2007-01-18 アップロード · 383 視聴

[

`與, 손학규 러브콜 정면 비판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한나라당은 18일 고 건(高 建) 전 총리의 `중도하차 이후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의 여당 영입론이 여권에서 흘러나오는 것과 관련, "정치 윤리와 도의에 어긋나는 일"이라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여권에서 손 전 지사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이를 언급하는 배경에는 한나라당의 대선경쟁 구도를 분열시켜 현 정치지형을 흔들려는 의도가 깔려있다는 판단에서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당 놀음에도 최소한의 예의는 갖춰달라. 구인광고를 전국적으로 내 후보를 구하는 것까진 좋은데, 경쟁사 직원까지 무차별 빼내려는 윤리에 어긋나고 정치도의 없는 짓은 그만둘 것을 촉구한다"며 여권을 정면 비판했다.

강 대표는 "아무리 사정이 다급해도 최소한의 예의와 자존심은 지켜달라"고 꼬집고, "범여권후보로 언론에서 손꼽는 분들 중 이념이나 정책성향이 한나라당에 더 어울리는 분이 많은데, 무분별하게 광고를 낼게 아니라 차라리 여당 간판 아래서 책임지는 게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여당 내에 마땅한 후보가 없는 상황에서 한나라당 후보까지 넘보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일"이라며 "여당은 여당 내에서 자기들 취향에 맞는 후보를 발굴한 뒤 국민 동의를 얻는 데 주력하라"고 말했다.

한 영남지역 초선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나라당 주자들간 경쟁 구도에서 (손 전 지사를) 이탈시킴으로써 판을 흔들려고 하는 것"이라며 "손 전 지사 나름의 확고부동한 인생관, 정치관이 있는데 그런 것 자체가 굴절이라고 보는 만큼 그런 선택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설사 그 쪽으로 가서 대선 후보가 된다고 한들 본선에서 더 불명예스러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작전 측면에서는 좋을 수 있지만, 정치를 자꾸 이런 식으로 하니까 국민의 신뢰가 쌓이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sout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경쟁사,직원까지,빼내가나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10
全体アクセス
15,965,608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