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장기전 대비체제 돌입

2008-12-31 アップロード · 14 視聴


`고사.고립작전 가능성도 경계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민주당은 본회의장 점거 6일째이자 무자년 마지막 날인 31일 해를 넘겨서라도 본회의장을 사수하자는 결의를 다졌다.

국회 주변의 상황을 종합해볼 때 아무래도 장기전에 대비해야할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전날 밤 김형오 국회의장이 질서유지권을 발동한 직후만 해도 "곧바로 쳐들어온다"는 관측이 우세했었다.

하지만 여야간 다양한 대화채널이 가동되고, 이로 인해 시간이 흘러가면서 여권의 `작전 개시가 당장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게 민주당측 판단이다.

당 안팎에선 국회 사무처의 본회의장 질서유지 시도 시점에 대해 "내년 1월 6∼8일이 D데이가 아니겠느냐"는 관측이 나돌고 있다.

그렇게 되면 본회의장에서 농성하고 있는 의원들은 물론 지원활동에 나선 당직자들은 새해를 국회에서 맞이하게 되는 셈이다.

한 의원은 "심사기일 지정이 안된 상태여서 오늘 본회의 개최는 어려워보인다"며 "내년 1월5일께 심사기일을 지정한 뒤 6일부터 뭔가 움직임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체력이 떨어지거나 감기에 걸린 의원들이 링거를 맞을 수 있도록 당 대표실 안에 `임시 병원을 설치하기로 하는 등 장기전 체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민주당은 여권이 목표로 했던 `쟁점법안 연내처리가 사실상 물건너간데 대해 "1차 저지목표를 달성했다"며 고무된 분위기다.

민주당의 투쟁에 대한 여론의 흐름도 나쁘지 않은 만큼 사태가 장기화되더라도 불리할 것은 없다는 기류가 우세하다. 물론 본회의장 점거 기간이 계속 길어질 경우 여론 압박이 커지면서 자칫 동력이 떨어질 가능성은 고민하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은 여권이 강제해산 `뜸들이기를 통해 `고사.고립작전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의혹을 보내면서 분개하고 있다.

조정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한나라당 의원총회에서 단전.단수, 음식물 반입금지얘기까지 거론된 것을 "반인륜적 패륜"이라고 규정하면서 "장막 뒤에 숨어 비겁한 술수를 하지 말라"고 맹공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로텐더홀에서 열린 `경호권 발동 규탄 및 날치기 처리 저지 결의대회에서 결사항전 의지를 고무시키는데 주력했다.

정 대표는 "1월8일까지, 1월말까지도 버틸 수 있죠"라며 의원들의 호응을 유도한 뒤 "청와대와 국회의장이 국회 위상 실추의 두 축"이라거나 "김 의장은 전화도 잘 안받고 야당과 소통도 안된다"고 비판했다.

원혜영 원내대표도 "4년 전 탄핵을 주도한 한나라당의 몰락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며 "MB악법이 의결되는 망치소리가 제야의 국회에 퍼지지 않도록 신성한 본회의장을 사수하자"고 결의를 다졌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이번 질서유지권 발동은 국회법상 요건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당연히 무효"라며 "해소되지 않는다면 박계동 국회 사무총장 등을 공무집행 방해로 고소하지 않을 수 없다"고 압박했다.

민주당은 자칫 허를 찔릴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철통방어 태세도 강화하는 동시에 국회의장과 여권을 향한 물밑대화를 시도하면서 명분쌓기에도 주력했다.
hanksong@yna.co.kr

촬영:이상정 VJ, 박언국 VJ /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비체제,돌입,민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418
全体アクセス
15,967,493
チャンネル会員数
1,82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