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현장서 아이디어 내면서 촬영"

2009-01-13 アップロード · 251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유감스러운 도시(제작 주머니엔터테인먼트)는 투사부일체의 김동원 감독과 배우 정준호, 정웅인이 3년 만에 재결합한 코미디 영화다.

정준호는 12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영화를 보고 나니 아쉬운 면이 많지만 현장에서 서로 아이디어를 내며 영화를 만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준호는 범죄조직에 잠입하는 경찰관 장충동 역을, 정웅인은 경찰 특수수사대에 잠입하는 범죄조직원 이중대 역을 맡았으며 박상민, 한고은, 정운택 등도 출연했다.

주연을 맡은 동시에 제작에도 참여한 정준호는 자신이 녹색 테이프로 온몸을 꽁꽁 붙인 채로 벽에 매달리는 장면은 조연배우 김대희가, 정운택의 팔에 불이 붙는 장면은 자신이 낸 아이디어로 만들어진 장면이라고 소개했다.

"공중부양 테이프신은 대본에 없었는데, 현장에서 어떻게 해야 재미있을까 상의하다가 김대희씨 아이디어로 하게 됐습니다. 정운택씨 역시 몸을 던져 웃음을 준 데 대해 감사하고요."

정운택은 "촬영 다음날 왼팔에 기포가 생겼다"며 "영화에서 맞거나 학대를 당해야 즐거움을 줄 수 있다는 데 대해 씁쓸했는데 이때는 뿌듯했다"고 말했다.

유감스러운 도시는 열린 결말로 끝나지만 정준호는 "감독님과 우리 모두 속편을 염두에 두고 그렇게 만든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웅인은 이번 영화에 대해 "많은 예산을 안 들이고 큰 스케일을 뽑아냈다는 자부심이 있다"며 "만족스럽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중대는 경찰에 잠입했다가 섹시하고 발랄한 차경위(한고은)와 만나 사랑에 빠진다. 정웅인과 한고은은 짧고 코믹한 베드신도 소화했다.

"시나리오에 베드신이 있어서 미리 운동을 열심히 했어요. 상체만 나오는 걸로 알고 있어서 열심히 상체 쪽 운동만 열심히 했는데 현장에서는 뒷모습만 나오는 장면이더군요." (정웅인)

"원래 전라 장면이 없었는데 정웅인 선배가 굳이 우겨서 벗은 거예요. (웃음) 저는 코미디를 하면 재미있는 말을 해도 다큐가 된다고 해서 걱정했어요. 감독님과 상의를 해서 평상시 모습대로 연기했습니다." (한고은)

김 감독은 할리우드 영화만큼 제작비를 들이지 못했지만 폭파신과 옥상 대결신 등의 감정은 잘 살아난 것 같다고 자평했다.

"리얼리티로 생각한 건 아닙니다. 현실 세계에서는 있을 수 없는 허구죠. 다만 이런 상황에서 이렇게 하면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그는 영화에서 각 장면들이 멜로, 누아르, 코미디를 두서없이 오가는 데 대해 재밌는 영화를 만들기 위해서였다고 강조했다.

"저는 그냥 웃기는 영화보다 재밌는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었습니다. 전반적으로는 코미디를 깔고 지루하지 않게끔 장면마다 멜로, 누아르, 코미디 등 특징을 넣었습니다."

조직의 2인자 쌍칼 역을 맡아 진지한 자세를 보여주는 박상민은 "그동안의 이미지를 고정화하고 상투적인 연기가 될까 우려했지만 악의 축이 되는 캐릭터라 극을 이끌어 가기 위해 이렇게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유감스러운 도시는 22일 개봉한다.

cheror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내면서,아이디어,정준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uhan56
2009.01.14 02:15共感(0)  |  お届け
http://channel.pandora.tv/channel/video.ptv?ch_userid=uhan56&prgid=34137705&categid=all 경악영상.....한국스포츠계의 실태.봐주세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618
全体アクセス
15,970,370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4

공유하기
클릭뉴스 손호영 결별
8年前 · 50 視聴

01:07

공유하기
클릭뉴스 윙크 1위
8年前 · 43 視聴

01:10

공유하기
클릭뉴스 비 공항마비
8年前 · 1,40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