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영화 여든 농부와 마흔 소..다큐 워낭소리

2009-01-14 アップロード · 170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소의 해 기축년 연초에 관객들을 만나지만 사실 다큐멘터리 워낭소리는 단지 소에 대한 이야기만은 아니다.

등장인물은 여든에 가까운 할아버지 농부와 그의 부인, 그리고 부부가 30년을 키워온 마흔살 된 늙은 소다.

적극적으로 대상에 개입하려는 최근 다큐멘터리의 경향과는 달리 이 영화는 애초에 관객들을 어디론가 이끌려고 하거나 무언가를 가르치려 하거나 하는 식의 의도는 없어 보인다.

다큐멘터리에 흔히 나오는 내레이션도 없고 배경 음악도 많지 않으며 굴곡이 심한 이야기가 있는 것도 아니다. 카메라는 그저 농촌의 늙은 농부와 그의 늙은 부인, 그리고 늙은 소를 묵묵히 쳐다볼 뿐이다.

생의 말년에 있는 이들 셋을 통해 감독의 카메라가 전하는 이야기는 바로 나이듦과 죽음, 그리고 이별이다.

이제 죽을 날이 머지않은 소와 오랜 동지이자 친구인 소를 떠나보내야 하는 할아버지, 그리고 할아버지에게 잔소리를 멈추지 않는 할머니는 사실 서로 비슷한 처지이며 관객들 역시 나이들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이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야기 배경은 경북 봉화의 농촌. 최 할아버지는 농기계도 농약도 이용하지 않고 옛날식으로 농사를 짓는 농부다. 다리가 불편한 할아버지의 단짝은 30년간 그를 위해 일을 해 준 나이든 소다.

소는 오랜 세월 그의 손과 발이 되어줬고 소가 일해준 덕에 아홉 형제가 공부를 마쳤으니 할아버지에게는 웬만한 사람 이상으로 소중한 존재다.

보통의 소들이 15년 가량을 사니 마흔줄에 접어든 이 소는 이미 수명 이상을 살았다. "길어야 1년 살 것"이라고 말하는 수의사의 말에 할아버지는 그럴 리가 없다는 듯 "안 그래"라며 웃을 뿐이다.

할머니는 소만 챙기고 자기는 챙기지 않는 할아버지가 원망스럽다. 소를 팔자고 소리도 쳐 보고 신세타령을 하며 구시렁거리기도 해 보지만 사실 할머니는 할아버지 건강이 걱정이다. "나 같이 고생한 사람이 없다"면서도 "영감 죽으면 나도 따라 죽을꺼다"며 애정 표현도 한다.

이들의 소소한 이야기에 고비가 되는 사건은 바로 할아버지와 소의 건강이다. 의사는 혈압이 높은 할아버지에게 일을 줄일 것을 권하지만 젊어서부터 습관적으로 일을 해온 할아버지는 뼈만 남아 앙상한 다리를 일터로 옮긴다.

할아버지를 닮아 마른 데다 제대로 걷기도 힘들어 하던 소는 결국 제자리에 서지도 못해 우리를 빠져나오지 못하는 신세가 된다.

워낭소리는 일반에는 널리 알려지지 않지만 사실 독립영화계에서는 작년 한해 가장 많은 화제를 몰았던 다큐멘터리 영화다.

부산국제영화에제서는 최우수 다큐멘터리에 주어지는 피프메세나상을 탔고 서울독립영화제에서는 관객상을 수상했으며 오는 15일 열리는 세계 독립영화의 축제 선댄스영화제의 경쟁 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방송용 다큐멘터리를 만들어왔던 이충렬 감독의 첫번째 극장용 다큐멘터리 영화로, 감독은 "삶의 내리막길에서 소와 아버지가 빚어낸 아름다운 교감과 눈물겨운 헌신을 그리고 싶었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제목인 워낭소리는 소의 귀에서 턱밑으로 늘여 단 방울의 소리를 뜻한다. 15일 개봉. 전체 관람가.

영상편집 : 전현우 기자

bkki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농부와,마흔,새영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03
全体アクセス
15,945,58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2

공유하기
클릭뉴스 강동원 쌍화점
7年前 · 410 視聴

01:01

공유하기
클릭뉴스 손태영 만삭
7年前 · 333 視聴

01:21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순재 무릎팍
7年前 · 557 視聴

01:17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민호 - 정일우
7年前 · 7,041 視聴

01:03

공유하기
클릭뉴스 은지원 입원
7年前 · 417 視聴

01:01

공유하기
클릭뉴스 진주 후회
7年前 · 14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