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국민의 신뢰라는 큰 법 만들어야"

2009-01-15 アップロード · 263 視聴

"靑 오찬 참석 검토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15일 "중요한 것은 국민의 마음 속에 신뢰라는 더 큰 법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법률소비자연맹 주최로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 법률대상 시상식에서 입법부문 수상 뒤 인사말을 통해 "입법부인 국회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당연히 법을 만드는 일"이라며 "그러나 개개 법률을 만드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민의 마음속에 신뢰라는 더 큰 법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어 "그래야만 진정한 법치가 가능하고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을 수도 있고 지금의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면서 "물론 쉽지 않은 일이지만 불가능하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 정치권이 사심을 버리고 국민만 바라보면서 노력한다면 결국 국민도 다 알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최근 세계적인 경제위기로 우리나라도 예외없이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국회와 정치권이 무엇을 해야할 것인가는 앞으로 우리 미래와 국민의 삶을 좌우하는 정말 중요한 문제이고, 나 역시 무엇이 바른 것인가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박 전 대표는 "국회의원인 제게 이 상은 굉장히 의미있고 영광스러운 상"이라며 "오늘 의미있는 상을 주신 여러분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앞으로 그런 정치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오는 30일로 통보됐다가 일정이 연기된 청와대 오찬 참석 여부와 관련해선 "검토하고 있다"고만 말했다.
이와 관련, 한 측근은 "아직 시간이 많이 남은 것 아니냐"면서 "현재 주변에서는 참석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도 많지만, 그렇다고 22명이 보는데 끼워가는 것도 마땅치가 않은 것도 사실이기 때문에 천천히 결정할 것이다. 결국은 형식이 아니라 신뢰가 문제 아니겠느냐"고 분위기를 전했다.
(영상취재.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만들어야quot,박근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류병육
2009.01.16 19:03共感(0)  |  お届け
웃음으로 시작한 한해되기를 바랍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0
全体アクセス
15,950,585
チャンネル会員数
1,681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