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노조 대의원대회 파업결의

2009-01-20 アップロード · 60 視聴


설 이후 노동위 조정..2월초 전체조합원 찬반투표 예상

보석중인 윤해모 지부장 항소심 재판에도 영향 가능성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지부장 윤해모)가 19일 대의원대회를 열고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이날 울산공장 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전체 대의원 496명 중 4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제102차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쟁의발생 결의안건을 상정,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노조는 현대차 노사가 합의한 1월 중 전주 공장 주간 연속 2교대제 시범 시행안이 지켜지지 않았다며 이날 결의안을 상정해 통과시켰다.

이번 파업 결의가 실제 파업까지 가기 위해서는 앞으로 노동위원회의 조정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찬반투표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노조가 올해도 파업하게 되면 1987년 노조 설립 이래 1995년 한해를 제외하고 21년간 파업을 하게 된다.

현대차 사측은 지난해 "전주공장에서 주간 2교대제를 시범 시행하겠다"고 노사합의했으나 최근 "예상치 못한 세계적인 경기침체에 따른 경영위기로 생산 물량이 적다. 주간 8시간 외에 추가로 8시간을 보태 2교대제를 하기 어렵다"며 난색을 표명해왔다.

이날 파업 결의안이 통과되는 과정에서 일부 사업부 위원회 대표와 대의원이 지금 시기에 파업은 무리라면서 반대 목소리를 높이는 등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울산공장 9개 사업부 위원회 대표(공장별 노조 대표)는 대의원대회에 앞서 이날 오전 "조합원의 피로도를 고려해 지금은 동력을 결집하기보다는 신중하게 전략적으로 투쟁할 필요가 있다. 투쟁만 밀어붙이지 말고 지금의 정세를 정확히 판단해야 한다"고 노조집행부를 비판하는 대자보를 내기도 했다.

노조는 이날 파업 결의가 이뤄짐에 따라 우선 설 이후 중앙 노동위원회의 10일간 조정신청을 거칠 예정이다.

이어 빠르면 다음달 초순 파업 돌입 여부를 결정하는 전체 조합원 찬반투표를 개최할 수 있지만 조합원의 표심이 과반수 찬성으로 나타날 지는 미지수다.

노조의 장규호 공보부장은 "지난해 임단협에서 주간2교대 시행에 노사합의를 해놓고도 회사가 이를 지키지 않아 쟁발결의를 하게 됐다"며 "설 이후 조정신청과 조합원 찬반투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에대해 "세계자동차시장이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가 파업을 결의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회사 생존이 가장 중요한 때 노조의 파업은 즉시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7월 산별 중앙교섭 과정에서 금속노조 방침에 따라 불법 정치파업을 주도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윤 지부장의 경우 항소심이 진행중인 지난 12일 보석으로 풀려나자 말자 또다시 파업수순을 밟고 있어 향후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young@yna.co.kr

영상취재:장영은 기자(울산취재본부),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의원대회,파업결의,현대차노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44
全体アクセス
15,964,980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