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육성 분노한 철거민 "죽어서 나가겠다"

2009-01-20 アップロード · 401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종환 기자 = 죽어서 나가겠다는 결사항쟁의 각오로 이틀째 점거농성 중이던 재개발지역 철거민들이 결국 암울한 죽음을 당했다.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한강대로변 재개발지역 4층짜리 건물에서 이틀째 점거농성 중이던 철거민들에 대한 경찰의 강제진압 과정에서 철거민 최소 4명과 경찰 1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6시42분 쯤 기중기를 이용해 경찰 특공대원을 컨테이너 박스에 태워 건물에 투입시키는 등 점거농성 중이던 철거민들에 대한 본격적인 진압 작전에 돌입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진압이 시작된지 40여분만인 7시24분께 옥상에 철거민들이 설치한 5m 높이의 망루에 갑자기 치솟은 불길이 옥상 전체로 번졌고 망루는 1분도 안돼 그대로 무너져 내렸다.

철거민들이 농성을 시작하면서 대량으로 준비한 시너가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알려졌다.

사망자 대부분이 화재로 인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또 부상자도 다수 발생해 철거민과 경찰 17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서울 용산4구역 철거민대책위원회 회원 45명은 19일 오전 5시부터 이 건물을 점거하고 "강제철거를 하면 생계를 이어갈 수 없다"며 "생계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하며 농성을 벌여왔다.

이들은 또 자신들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죽어서 시체로 나가겠다"는 결사항쟁의 각오를 밝혔다.

한편 병원에 이송된 철거민 중에는 심한 화상을 입은 중상자도 포함돼 있어 추가 사망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kkk@yna.co.kr

취재, 편집 : 김종환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나가겠다quot,분노한,철거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남의일이아니야
2009.01.21 01:09共感(0)  |  お届け
6명 사망도 구라일듯...분명 더 있다. 30살된 경찰들은 무슨 죄냐...경찰말을 듣고 안 듣고가 문제가 아니자나. "잘됐네"뿅뿅뿅야 경찰들은 정권의 하수인일 뿐이고 김석기가 하라니까 한거자나. 완전 타 버려서 신원확인도 안되는 농성인들...아...진짜...대기업다니는 사람들은 하루아침에 해고문자 받고....어디 숨쉬고 살겠냐...삭제
ㄴ기미
2009.01.20 16:36共感(0)  |  お届け
나라가 아주 개꼴로 망해가는구나
잘됐네 너 오늘 돌아가신 분들이 나와서 널 뿅뿅뿅꺼야 아마도 ㅋㅋㅋ
처참하게 타 죽어버려 너도^^ 너같은 이기적인 인간은 없어져야돼
그래야 우리 나라가 조금이나마 사랑이넘칠것같다야 뿅뿅뿅 ㅋㅋㅋ삭제
뿅뿅뿅
2009.01.20 16:35共感(0)  |  お届け
밑에 말하는꼴좀봐라 먼저 폭력쓰고나오더라도 저런식으로는아닌거같은데?
사람한테 물대포싸고 그러는게 잘하는짓이냐? 강제진압할게따로있지 저 좁은대서 크게 뿅뿅뿅 거리니까 저런사태가생긴거아냐 잘돼긴개뿔 야 생각좀하고살아. 니네 가족이 저렇게 시위하다가 불어타죽으면 그런말나오냐? 잘됐긴뭐가잘됐는데 뿅뿅뿅끼 넌 죽어마땅할새끼야 알겠냐?삭제
잘됐네
2009.01.20 15:01共感(0)  |  お届け
너희들이 먼저 폭력쓰려고 준비해서 나오니까 이런 일이 생기지. 경찰말을 잘 들어라. 이런 일들을 교훈으로 삼지 않고 계속해서 나온다면 다음 번에는 더 큰 일이 생길 거다. 그리고 말 안 들으면 경찰이 강제진압하는게 불법인가? 당연한 일인 것 같은데.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3
全体アクセス
15,960,241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5:5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8年前 · 109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814 視聴

15:0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11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