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참사 사망자 6명 중 5명 신원 확인

2009-01-21 アップロード · 47 視聴

경찰, 지문으로 윤모씨 사망 추가 확인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서울 용산 철거민 진압 과정에서 6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사망자 2명 가운데 1명의 신원이 추가로 확인됐다.

경찰은 21일 "현장에서 수습한 시신 가운데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1구의 지문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윤모(48.서울 중구)씨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사망자 6명 중 경찰관 1명을 포함해 5명의 신원이 밝혀졌다.

사망 경찰관은 서울경찰청 특공대 소속 김남훈(32) 경장이고, 전국철거민연합(전철연) 소속 농성자는 윤씨 외에 이모(70.서울 용산구), 양모(55.서울 관악구), 다른 이모(50.경기 용인시)씨이다.

경찰은 심하게 훼손돼 지문채취가 불가능한 나머지 한 구의 시신에 대해서는 유전자 분석을 통해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다.
전철연과 유족들에 따르면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시신 한 구는 한모(57)씨로 추정되고 있다.

앞서 20일 오전 용산구 한강대로변에서 4층짜리 건물을 점거하고 농성을 벌이던 철거민에 대한 경찰의 진압 과정에서 6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다쳤다.
min76@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5명,6명,사망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11
全体アクセス
15,942,22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5:1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7年前 · 26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7年前 · 19 視聴

16:1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7年前 · 1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