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KT-KTF 합병은 위험한 발상"

2009-01-21 アップロード · 55 視聴

방통위에 합병반대 건의문 제출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 정만원 SK텔레콤 사장은 21일 KT-KTF 합병 계획에 대해 "몸집 부풀리기를 통한 거대 독점적인 사업자가 되겠다는 것"이라며 "위험한 발상"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이날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가진 SK텔레콤-SK브로드밴드 사장 공동기자회견에서 "필수설비를 독점한 KT가 이동통신 2위기업인 KTF와 합병을 통해 독점적 거대 사업자가 되겠다고 공식화했다"며 "이로 인해 통신시장은 공정한 경쟁을 통한 산업발전이 원천봉쇄되는 비상사태를 맞게 됐다"고 주장했다.

정 사장은 "무엇보다 지금은 국가적인 경제위기 상황인데, 이럴 때 KT와 SK텔레콤은 글로벌로 나아가 대한민국 발전의 첨병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그런데 KT는 왜 안으로 들어와 독점적인 사업자가 되겠다고 하는 것인지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정 사장은 "컨버전스 시장은 (기업간) 제휴의 시장이지, (기업을) 가져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면서 "통신과 금융간 컨버전스가 대세인데, 그렇다고 통신업체가 금융회사를 다 사야 하는 것이냐"고 KT-KTF 합병에 따른 컨버전스 효과에 대한 의문을 나타냈다.

그는 또 KT의 시내 가입자망 등 필수설비가 공용화할 경우 합병을 인정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합병의 조건을 말할 때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대해 조신 SK브로드밴드 사장도 "시내망 분리가 합병의 전제조건은 아니다"고 분명히 했다.

조 사장은 유무선업체 합병은 세계적인 추세라는 지적에 대해 "이번 합병 추진은 규모의 경제를 가진 유선독점사업자가 컨버전스 트렌드를 타고 유선시장에 이어 컨버전스 시장도 독점하겠다는 의도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기자회견에 앞서 이날 오전 KT-KTF 합병을 반대하는 내용을 담은 건의문을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했다.

양사는 A4용지 12장 분량의 건의문에 ▲KT 쏠림현상에 따른 방송통신 경쟁 제한현상 심화 ▲통신요금 인하 등 이용자 편익 저해 ▲유선시장 독점 고착화로 후발업체 붕괴 초래 ▲인터넷전화, IPTV 신규시장 창출 방해 등을 kT-KTF 합병을 저지해야 하는 이유로 제시했다.

SK텔레콤 서진우 GMS부문 사장은 "KT-KTF 합병건이 정부 차원에서 공정한 검토없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반드시 공정거래위원회의 실질심사를 거쳐 정당한 검증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영상취재.편집: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발상quot,위험한,합병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39
全体アクセス
15,945,329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IT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