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란 "세계신기록 또 세우겠다"

2009-01-21 アップロード · 71 視聴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26.고양시청)이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와 세계신기록 수립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장미란은 21일 노원구 공릉동 태릉선수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내도록 하겠다"면서 "세계 신기록에도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 베이징올림픽 여자 최중량급에서 자신이 인상 140kg 용상 186kg 합계 326kg을 들어 다섯 차례나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던 대기록을 올해 다시 한번 갈아치우겠다는 각오의 표시다.

이미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을 세차례나 밟았던 장미란은 11월 경기도 고양시에서 열릴 2009년 같은 대회를 그 무대로 정했다.

장미란은 "세계선수권대회가 한국에서 개최돼 부담도 되지만 큰 관심을 가져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응원에 부응할 수 있는 결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최대 라이벌 무솽솽(25.중국)의 이 대회 출전 여부에 관계없이 장미란은 "작년보다 더 나은 노력을 할 것이고 그 선수에 대해 신경을 쓰지는 않겠다"면서도 "다만 올림픽보다 더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태릉선수촌에서 지난 7일부터 새해 훈련에 들어간 장미란은 당분간 체력 회복에 중점을 두고 나서 2-3개월 뒤 본격적으로 기록 향상에 주력하겠다는 복안이다.

그는 "당장은 체력을 끌어올리는 게 중요하다"면서 "나중에는 기술적인 부분을 보완해 기록을 늘려나가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장미란은 체육과학연구원의 도움을 받아 자세도 교정하고 역기를 두는 세밀한 부분에서 부족한 점을 보완할 계획이다.

현재 몸무게가 113kg 정도 나가는 장미란은 또 자신의 체중에 대해서는 "의도적으로 몸무게를 늘리면 훈련 외적으로 스트레스를 받게된다"면서 "자연스럽게 늘리는 게 중요하다. 식사와 보조식품을 통해 체중을 조절하겠다"고 설명했다.

대표팀 훈련 강도에 대해서는 "최근 훈련 강도가 세다. 원래 체력 회복 훈련이 가장 힘들지만 이겨내야 할 부분이다. 천천히 몸을 만들어가겠다"고 덧붙했다.

훈련 이외에 외부 활동은 될 수 있으면 자제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장미란은 "일각에서는 제가 역도를 주제로 한 영화에 출연한다고 하는데 전혀 결정된 것이 없다"면서 "간접적으로 그런 얘기를 듣기도 했지만 부풀려진 얘기"라고 했다.

김기웅 여자 역도대표팀 감독도 "장미란이 지금으로서는 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만큼 영화에 촬영하고 싶어하지 않는다"면서 "미란이가 영화에 얼굴을 내비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gogo213@yna.co.kr

촬영,편집:정성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세우겠다quot,장미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74
全体アクセス
15,977,565
チャンネル会員数
1,819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